올해 주택매매량 작년대비 반토막…미분양 계속 증가
올해 주택매매량 작년대비 반토막…미분양 계속 증가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11.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 등으로 주택 거래가 얼어붙은 가운데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 주택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전국의 주택 매매량은 44만9천96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9만4천238건)과 비교해 49.7% 감소해 거의 반 토막으로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7만9천15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5% 줄었고, 지방(27만808건)도 41.5% 감소했다. 서울은 5만611건으로 55.1% 줄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6만2천84건으로 56.1% 감소했고, 아파트 외 주택(18만7천883건)은 36.7% 줄었다.

전국 주택 거래 현황 / 국토교통부 제공

극심한 거래절벽 속 미분양도 계속 늘고 있다.

10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4만7천217호로 전월보다 13.5%(5천613호) 증가했다.

지방 미분양 주택도 전월 대비 17.2%(5천814호) 늘어난 3만9천605호였다.

서울의 미분양 주택은 866호로 20.4%(147호) 늘었다. 작년 말 54호와 비교하면 16배 넘게 증가한 셈이다.

특히 10월 전북지역 미분양 주택은 1천383호로 한 달 새 122.7%(762호) 늘어 가장 큰 폭 증가했다.

강원(1천262호→2천287호), 경남(2천401호→4천176호)도 한 달새 각각 81.2%와 73.9% 늘었다.

공사가 끝난 뒤에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전국에 7천77호로 전월보다 1.6%(112호) 줄었으나, 서울(210호)은 12.3%(23호) 늘었다.

10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0만4천403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7.6% 증가했다.

10월까지 누계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1.8%로 집계됐다.

올해 1∼10월 주택 인허가 물량은 전국 42만8천318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주택 착공 실적은 전국 33만997호로 지난해 동기 대비 26.6% 감소했다. 아파트는 25.1%, 주택은 31.5% 줄었다.

10월까지 전국의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2% 감소한 22만3천745호로 집계됐다.

일반분양은 17만6천655호로 7.8% 감소했으며, 임대주택은 2만1천356호로 36.6% 줄었다. 조합원분은 12.4% 감소한 2만5천734호로 파악됐다.

올해 1∼10월 주택 준공 실적은 전국적으로 총 33만2천357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8% 증가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