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대표, “北 김여정, 사실상 윤석열 퇴진 촛불 지령내린 셈”
조원진 대표, “北 김여정, 사실상 윤석열 퇴진 촛불 지령내린 셈”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2.11.24 15:25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이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독자 제재 조치 검토에 대해서 윤석열 정권 퇴진을 선동하는 막말을 한 북한 김여정 부부장을 강력비판하면서 다시는 한국 땅을 밟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24일(목)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 김여정 부부장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는 사실상 윤석열 퇴진 촛불을 자극해서 윤석열 정권을 끌어내리라는 지령”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라는 북한 노동신문 지령과 무엇이 다른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치켜세워준 건방을 아직도 떨고 있다. 다시는 대한민국 땅에 얼씬도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가짜뉴스가 남발하던 2016년 북한은 무려 16년만에 난수방송을 재개하여 2016년 19회, 2017년 43회, 2018년 42회에 걸쳐 대한민국에 있는 북한 간첩에게 지령을 내렸으며,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촛불이 불었을때 북한은 온갖 방법을 동원하여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선동했다”면서 “이번 북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또다시 북한이 대한민국의 대통령 탄핵 촛불에 기름을 부으려고 하는 짓이다. 결코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북한 김여정은 24일 담화에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고 했다. 사실상 윤석열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하고 윤석열 정권 퇴진몰이를 한 셈이다.

조원진 대표는 “2018년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북한 김여정을 우러러 쳐다보던 문재인 전 대통령과 그런 문재인을 위에서 내려보면서 악수하던 김여정의 거만한 모습은 문재인 정권 5년의 초라한 자화상이었다”면서 “북한 김여정에 정신 못차리고 8도 음식을 갖다 바친 문재인이 김여정을 버릇없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낙동강 2022-11-25 09:14:15 (223.62.***.***)
대한민국에 우선이 주사파 척결이 되야한다
까망이 2022-11-24 21:56:22 (218.38.***.***)
저두 지령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의 말에 속이 시원합니다
이분은 평창 올릴픽때 돼지 화형식을 해서 지금도 재판받는 것으로 아는데 나라가 정상이 아니군요
적군을 비방했다고 재판 받다니요
백곰 2022-11-24 21:22:39 (115.135.***.***)
정확하게 보고 있다.
저런 정치인이 좀 더 많아야...
dldmsal 2022-11-24 20:46:22 (112.144.***.***)
갑자기 ㅁ과 그 측근이 움직인거 자체가 이상하지 분명 뭔가 내려지것 조원진이 정확하게 보는것 같다
조용화 2022-11-24 20:23:08 (211.229.***.***)
요즘들어 정치인들 살펴보니 자유대한민국을 올바르게 이끌어갈 수 있는 정치인은 조원진뿐이네요
이지은 2022-11-24 19:39:13 (211.234.***.***)
역시 할말은 한다. 조 원진 대표 적극 지지합니다.
조시철 2022-11-24 19:33:07 (222.114.***.***)
맞습니다. 우리공화당 레짐 체인지 regime change
수선화 2022-11-24 18:57:54 (1.243.***.***)
조원진 대표님 말씀 공감합니다!^^
앙쥐 2022-11-24 18:36:18 (175.118.***.***)
문가때문에 저 정신 나간년 말하는거 봐라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