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법투쟁 돌입한 서울 지하철 노조...열차 정상 운행, 출근길 차질 없어
준법투쟁 돌입한 서울 지하철 노조...열차 정상 운행, 출근길 차질 없어
  • 정욱진
    정욱진
  • 승인 2022.11.2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기지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기지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욱진 기자]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신논현∼중앙보훈병원)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24일 첫차 운행 시간에 맞춰 준법투쟁에 돌입했지만 별다른 운행 차질은 빚어지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교통공사와 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한국노총 소속) 연합교섭단에 따르면 이날 출근 시간대인 오전 7∼8시께 1∼8호선 열차들은 정상 운행됐다.

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는 등 특수한 상황이 발생하면 내부적으로도 연락이 돌 텐데 아직 (연락을) 받은 바 없다"며 "평소와 다를 게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노조 연합교섭단 관계자도 "아직 별다른 운행 차질은 없다"고 말했다.

노조의 이번 준법투쟁은 '나 홀로 근무'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 역내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기관사는 안전 운행을 위해 출입문을 여닫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배차 간격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운행하지 않는다.

이 경우 통상 30초 이내인 역사 정차 시간이 길어질 수 있기에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준법투쟁 참가자들이 정시운행을 준수하면서 별다른 지연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노조 관계자는 "일부러 지연운행을 하는 것이 아니라 승객 안전을 신경 쓰면서 운행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코레일 노조가 속한 전국철도노조가 이날 오전 9시부터 준법투쟁에 돌입하면 코레일이 공동 운영하는 1·3·4호선 일부 구간에 운행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코레일 운영 열차가 전체 운행 횟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호선은 80%, 3호선은 25%, 4호선은 30% 수준이다.

앞서 서울교통공사 노조 연합교섭단은 사측에 2026년까지 1천500여명을 감축하는 내용의 구조조정안을 철회하고 안전 인력을 확충해달라고 요구해왔다. 더불어 서울시가 이번 사태를 방임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한편 노사 간 본교섭이 25일과 28일로 예정돼 있다.

공사 노조는 교섭이 진전을 보이지 않으면 30일 예고한 대로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