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량백신 강제접종에 비난 봇물 "요양병원부터 강제화?"
개량백신 강제접종에 비난 봇물 "요양병원부터 강제화?"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11.21 07:38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맞아야 외출 외박? 요양병원이 교도소냐?"

결국 방역당국이 국민을 대상으로 개량백신을 강제접종 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최근 백신 부작용 등으로 신뢰도가 떨어진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국민들의 호응이 없자, 방역당국은 결국 요양병원 부터 강제로 접종을 하겠다는 방침을 그대로 진행한다고 밝힌 것. 

오늘(21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나 감염 후 120일이 지난 요양병원과 시설 입소자는 개량 백신을 접종해야 외출·외박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요양병원 부터 반강제적으로 접종을 시작했으니 각계 각층으로 백신 의무 접종이 다시 확산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전망이 나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1일)부터 요양병원과 시설에서는 백신 접종을 했거나 코로나19 확진된 적이 있더라도, 접종·확진일로부터 120일이 지나면 오미크론 대응 개량 백신을 맞아야 외출과 외박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개량 백신을 활용한 겨울철 추가 접종자는 감염 취약시설 내 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PCR 선제검사도 면제된다고 밝혔다. 

마치 백신을 맞으면 큰 혜택이라도 주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겨울철이면 늘상 늘어나는 감기 환자의 증가를, 마치 코로나19 환자로 현혹시키고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백신을 어떻게 해서든 팔아먹겠다는 제약사와 백신 접종을 많이 시켜야 하는 방역당국이 카르텔을 형성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라는 의견이 많다.

최근들어 하루평균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모두 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이게 코로나19로 인한 것인지, 혹은 백신 접종의 부작용인지 알 수 없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중증과 사망자가 늘고 있다면, 결국 그동안 접종했던 모든 코로나 관련 백신이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뜻이다. 

이런데도 방역당국은 '개량백신' 이라는 또 다른 형태의 백신을 권유하고 있는데 시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개량백신과 관련된 뉴스기사의 댓글에는 대부분 백신 권유 그만두라는 비판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정부는 오늘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한 달간을 '동절기 추가접종 집중 접종 기간'으로 지정하고,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50%, 감염 취약시설에서 60%의 접종률을 목표로 정부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백신 접종을 국민의 선택에 맡기지 않고 왜 정부가 나서서 목표 접종률을 제시하고 강요하는지 그 배후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크다. 

일부에서는 "백신패스를 없앤다고해서 윤석열을 뽑았는데, 요양병원이 교도소도 아니고 백신을 맞아야 외출 외박이라니...조금이라도 백신강제를 하면 지지를 철회하겠다"라는 분위기도 형성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갯바위 2022-11-26 11:49:20 (106.102.***.***)
윤씨나 문씨나 똑같은
딥스에 하수인들 ~~
인구감축에 도구백신 강제화
속지말자
ㅇㅇ 2022-11-26 05:02:18 (125.177.***.***)
또 시작이네..... 진짜 대한민국이란 나라가 혐오스럽다.
나나 2022-11-22 20:04:57 (223.39.***.***)
개량 백신 임상실험 해야하니까 만만한 요양병원 먼저 하네요. 어르신들 죄송합니다. 좋은곳에 가십시오.. ㅠ
양심을 지켜라! 2022-11-22 19:35:38 (116.38.***.***)
쓰레기보다 못한 백신 강제 접종 중단하라!!
한기영 2022-11-21 21:33:09 (124.49.***.***)
아직 몰랐는가? 윤썩렬 이자는 결코 국민을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그렇다고 이재명이냐? 천만의 말씀. 정치하는 새끼들 모두 다 양아치들이다. 누굴 믿겠냐??
행복 2022-11-21 20:33:31 (118.222.***.***)
검증도 안된 쓰레기를 외출외박을 마치 인센티브를 주는것처럼 하며 강제접종하는거 반대한다~!!
백신 부작용과 사망하면 질병청은 어떤책임을 질 것인지 각서부터 써라~!질병청 관계자 모두 백신접종증명서 공개하라~! 이것은 현대판 마루타다~!!
화가난다 2022-11-21 12:45:38 (115.137.***.***)
아니 진짜 기분 개같네.
김현경 2022-11-21 11:35:17 (125.240.***.***)
역시 인세영 기자님 진짜 찐 기자님. 진짜 감옥도 아니고 지들이 뭔데 못 나가게 한다는건지. 대한민국 중국화 다 됐네요ㅜㅜ
문창배 2022-11-21 10:24:28 (211.246.***.***)
믿지 않으셔도 속션한 스토리가 아닐까 합니다.
https://www.bitchute.com/video/veiVxyOIHm13/
아직도 믿냐? 라고 물으신다면 저는 절대
아니라고 자신하나요? 라고 반문하고 싶다는
살인백신 2022-11-21 09:38:56 (218.145.***.***)
살인백신 강제접종 그만하라. 공산국가도 아니고 미치지 않고서야 이딴짓을 하는거냐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