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의 수첩] (42) MBC는 스스로의 보도 수준부터 돌아보십시오
[권성동의 수첩] (42) MBC는 스스로의 보도 수준부터 돌아보십시오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2.11.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자리에서 MBC기자가 MBC의 행보를 두고“뭐가 가짜뉴스냐?”, “뭐가 악의적이냐”고 대통령실 관계자에게 따졌다고 합니다.

지난 9월 대통령 순방 때 MBC가 했던 일을 잊었습니까? 자막조작을 통한 대국민 보이스피싱, 외교 이간질을 목표했던 이메일 질의, 한미동맹이 공고하다는 답변을 듣고도 의도적으로 누락시켰습니다.

없는 말을 지어내서 국민을 선동한 것이 가짜뉴스고, 가장 중요한 동맹과의 균열을 획책하려던 것이 악의적 보도입니다.

또한 MBC PD수첩은 이태원 압사 사고가 일어나자마자 “당국 문제점 제보”받는다는 공지를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꼬리를 내렸습니다.

MBC는 스스로의 보도 수준부터 돌아보십시오. 자막조작은 청담동 술자리 괴담과 동급입니다. 논란 직후 유튜브 조회수를 자랑하는 태도는 언론으로서의 최소 자존마저 내려놨음을 자백한 셈입니다.

재난을 정쟁화하려는 PD수첩의 악의적 태도는 사망자 명단을 무단게재한 '민들레' 행태와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습니다. 참사 보도에 떡볶이 먹으며 웃고 떠들던 더탐사 수준의 유사언론적 작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MBC는 대통령 전용기를 안 태워줬다고 ‘언론탄압’, 질문에 답을 안 해줬다고 ‘군사정권’을 운운하며 낯뜨거운 투정을 부리고 있습니다. 미성숙한 투정의 마음으로 낡아빠진 투쟁의 구호를 외치는 MBC를 보고 있자니, 애잔할 따름입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