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흥 “광명역 KTX셔틀버스 누적적자 61억, 효율적 운영 필요”
김수흥 “광명역 KTX셔틀버스 누적적자 61억, 효율적 운영 필요”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2.09.29 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셔틀버스 도입 5년만에 누적적자 61억원, 적자는 늘어나고 고객만족도는 줄어들고

[정성남 기자]한국철도공사의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워크에서 운영하는 KTX셔틀버스(노선번호 : 8507)는 2017년에 도입되어 광명역과 사당역을 20분 안에 이어주는 고객편의 서비스로서 하루평균 2,400명이 이용하는 해당버스는 10~15분의 배차간격을 두고 하루 90회 운행을 하고 있으며, 연평균 80만명이 이용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익산갑, 국토교통위원회)이 지난 7일 ㈜코레일네트웍스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광명역에 도입되어 유일하게 운영되고 있는 KTX셔틀버스가 도입 이후 5년 동안 61억원의 누적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위:백만ㄴ[출처=김수흥 의원실 제공]
단위:백만원[출처=김수흥 의원실 제공]

공기업 적자에 따른 부채문제가 최근 들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계속해서 늘어나는 KTX셔틀버스 부채문제의 해결방안이 시급해 보이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 서비스 측면에서도 다수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도입 이후 실시한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를 분석해본 결과, 도입 초기 만점에 가까운 97점이라는 높은 만족도 점수를 보여주었던 것과는 달리, 해를 거듭할수록 고객만족도 점수는 지속적으로 하락해왔으며, 가장 최근 조사인 2021년에 따르면 84점을 기록하여 ‘적자는 늘어나고 서비스품질은 하락하고 있다’라는 비판이 제기되었다.

KTX셔틀버스와 관련하여 접수된 민원접수 내역에도 이와 같은 유사한 흐름이 나타났다.

지금까지 접수된 259건 중 88%인 228건이 ‘이용불편’, ‘불친절’과 같은 부정적 민원이기에 도입초기 ‘이용문의’와 ‘서비스 칭찬’ 등 긍정적 민원이 있었던 것과 비교하면, 초심을 잃은 것은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

이에 김수흥 의원은 “고객의 편의를 위해 제공하는 서비스이자, 국민의 소중한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은 최선의 효율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제도개선을 통해, 고객을 위한 서비스는 확대하고 경영적자는 감소시킬 방안을 적절히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