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00대까지 주저앉아...30조 쏟아부은 개미 '한숨'
코스피 "2,300대까지 주저앉아...30조 쏟아부은 개미 '한숨'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2.09.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경기 침체와 기업 이익 둔화 우려에 코스피가 2,300대까지 주저앉으면서 올해 국내 주식을 대거 사들인 개인 투자자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 이후 지난 8일까지 개인 투자자의 국내 주식 순매수 금액은 30조9천억 원에 이르고 있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은 삼성전자다.

개인 투자자는 연초 이후 삼성전자 보통주를 17조3천660억 원, 우선주를 1조6천907억 원 어치 순매수했으며 또 네이버와 카카오를 각각 2조3천395억 원, 1조8천400억 원 순매수했다.

그 밖에 SK하이닉스(1조3천807억 원), 카카오뱅크(1조440억 원), 삼성전기(1조360억 원), 두산에너빌리티(9천601억 원), LG전자(8천213억 원) 등도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에 올랐다.

그러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과 글로벌 경기 침체, 국내 기업의 이익 둔화 우려가 겹치며 코스피가 2,300대로 내려왔고, 개인 투자자들의 투자 성적표는 부진한 실정이다.

삼성전자의 개인 평균 매수 단가(순매수 금액/순매수 수량)는 6만5천937 원인 데 지난 8일 종가 5만5천600원 기준으로 16%가량 손실권이다.

성장주 투자 성과는 더 나쁩다.

올해 개인은 네이버와 카카오를 평균 30만3천494원, 9만715원에 사들였으나 주가는 각각 23만1천500원, 6만8천 원으로 떨어졌다.

네이버는 24%, 카카오는 25% 손실권이다.

카카오뱅크의 개인 평균 매수 단가는 3만7천167원이지만 8일 당시 주가는 2만5천 원으로 추락해 무려 33% 손실을 보고 있다.

메리츠증권 이정연 연구원은 "선진국, 신흥국 모두 올해 대비 내년도 이익 전망치 하락세가 가파르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통상 주가수익비율(PER)은 이익 증가율에 민감해 현재 글로벌 국가들의 낮은 PER에도 불구하고 저가 매수 기회로 섣불리 판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