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후 사경을 헤매는 학생들 "누가 책임지나?"
백신 접종 후 사경을 헤매는 학생들 "누가 책임지나?"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8.23 16:35
  • 댓글 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면서 접종을 강요하던 식약처, 질병청, 교육부, 학교장, 교사 등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 시간이 왔다. 

유아 및 초중고생들은 코로나에 걸려도 치명률이 0인데도 백신을 권유하던 어른들의 말을 믿고 아이들이 사망하거나 사경을 헤매고 있다. 

이들의 피해는 누가 보상할 것인지, 국가가 과연 얼만큼 보상할 수 있을 것인지를 묻는 목소리가 높다. 정권이 바뀐 만큼, 과거 정부의 무책임한 방역 정책으로 피해를 본 학생들과 학부모에 대해 보상과 함께 책임자에 대해 처벌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일선 학교에 코로나 방역 및 백신 접종, 마스크 착용 등의 지침을 내려보내면서, 자신들은 권고만 했을 뿐, 법적인 책임은 일선 학교장에게 있다고 떠넘기는 서류를 제출하여 충격을 주고 있다. 

다음은 시민단체 학생학부모인권보호 신민향 대표 외 15명이 마스크착용 집행정지 소송에서 피고인 교육부에서 공식적으로 답변한 내용이다. 

교육부는 가이드라인만 줬을 뿐, 모든 책임은 일선 학교장에 있다는 교육부의 공식 답변서. 일선 학교에 모든 방역 책임을 지우겠다는 교육부의 속내가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일선 학교장은 학생들의 방역 관련 교육부의 지침을 무조건으로 이행하고 있다. 교육부의 지침을 어기면 법적인 책임과 행정상의 불이익을 받을것을 두려워하는 특유의 교육계 분위기 때문이다. 따라서 교육부는 지침 또는 가이드라인을 내릴 때는 자신들이 법적인 책임을 질 각오를 해야 하는 것이 맞다.

어린 학생의 건강과 인권, 자유권을 챙기지 못했던 학교장도 물론 큰 책임이 있다.

다음은 교육부와 학교에서 백신을 강력하게 권유하고, 반 강제적으로 백신을 접종하는 분위기를 형성하여 백신을 맞았더니 학생이 사망하고 불구가 된 단면을 보여준다.  

현재 위 학생들을 포함해서 백신 접종으로 사망한 사례는 공식적으로 2000건을 육박하고,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것을 코로나로 사망했다고 덮어 씌워진 사례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심근염, 심낭염, 뇌동맥류, 뇌출혈, 각종 폐질환을 비롯하여 혈액암, 림프암, 사지마비, 생리불순, 유산 등 백신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은 이루말할 수 없이 많다. 인과성 인정이 늦어지는 바람에 백신 접종을 중단하지 못하고 자신들이 무슨 성분을 혈액에 주입하는 지도 모르는채 전국민이 백신을 접종받고 말았다. 

누가 책임질 것인가?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 시작된 사건이니만큼, 반드시 당시 모든 각급 책임자 및 전문가로 행세했던 의사와 교수에 대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백신마스크살인마 2022-09-12 17:37:16 (101.235.***.***)
교육감 학교장 긴장 좀 하고 사셔야 하겠네요.
아니면 교육부와 좀 싸우시던지요…
안드레스 2022-09-07 19:34:24 (218.144.***.***)
위 기사에 나온 것과 마스크 착용 부작용에 일으켰던 책임자는 바로 "문죄앙과 죄은경 문정권들"이 다 책임져야 합니다!
1. 사회적 거리두기 불법시행(2~3주 연장, 2021년 11월 일상회복 진행에다가 12월부터 4단계로 변경, 영업중단 오후 9시~10시 불법 셧다운)
2. 의미없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필수 실내/실외 불법 시행
3. 돌팔이 정치방역 불법시행
4. 살인 백신 접종 및 부작용 많이 일으키는데다가 사망 발생!
5. 확진자 수 숫자놀이(실제로는 3년 동안 코로나 확진자 수 많이 발생했더니, 자세히 보니까 일부러 숫자 오르지 않게 숫자 조작)

문죄앙, 죄은경, 문정권들의 민주좌파들이 먼저 시작했으니, 쟤네가 책임져야 한다!
Hyun Lee 2022-08-29 21:16:21 (222.112.***.***)
●부작용이 아니고,정작용 이죠
●조용~히,천~천히 살처분 중인거죠
●악마의 하수인 정부에~ 국민 모두 깨어나야 합니다
영희 2022-08-29 02:55:08 (210.223.***.***)
인간들은 타인의 죽음에는 관심이 없기때문에 백신패스가 또 시작된다면 먹고살기 위해서, 식당과 카페에 가야하고 술도 마셔야 하기 때문에 어쩔수 없이 백신을 맞을겁니다 ㅋㅋㅋ
오창환 2022-08-28 18:51:20 (175.120.***.***)
그 많은 백신을 구매하면서 리베이트가 없었나? 그것때문에 그렇게 어린 학생들에게 백신을 강요한건 아닌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박수경 2022-08-27 21:58:34 (1.248.***.***)
아무도 책임지지않는 나라..
가장 귀한 생명에 대해 침묵하는 나라..
이것이 대한민국현실..
다음세대 아이들을 잘키워내지못한다면 미래는 없다.
자유 2022-08-27 12:51:08 (223.38.***.***)
이건 학살.. 남은 어린애들이라도 지켜야한다.
김나영 2022-08-27 10:39:49 (61.79.***.***)
누가책임지나요. 교육부는 가이드라인이라며 뭐든 쏙 빠져나가는 듯 보이는데, 이제 백신강제했던 각 학교장, 교육감 소장 기다리셔야겠네요
화난다 2022-08-27 09:29:16 (110.9.***.***)
도대체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러는겁니까?양심도 없고생각도없고 오로지 돈만 보입니까?본인들이 무슨짓을 하는지도 모르면서 월급 받아가십니까?모르면 찾아보고 공부라도 하던지 머리가 딸리면 양심이라도 지키던지...우이씨
커피콩 2022-08-26 22:33:39 (117.111.***.***)
그렇게나 맞으라고 홍보를 넘어서서 강요하더니ᆢ이것보세요 잘못되었을 때 이렇게 발을 빼버립니다...정부는 살인자였습니다 분명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