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기업, 상반기 매출 1641조…전년比 28%↑
韓기업, 상반기 매출 1641조…전년比 28%↑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2.08.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조사…매출·영업이익 모두 늘어
337개사 응답…석유화학 IT 등 증가 폭 커

올해 상반기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작년보다 호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전날까지 2022년도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337개 기업의 상반기 실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작년(1천282조7천736억원)보다 358조2천567억원(27.9%) 늘어난 1천641조303억원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 보면 전체 20개 업종 가운데 19개 업종의 매출이 늘었다.

석유화학 업종의 매출이 작년 152조5천466억원에서 올해 220조3천30억원으로 67조7천564억원(44.4%) 늘어 증가 규모가 가장 컸고 이어 IT·전기전자 45조3천488억원(19.5%), 은행(45조1천529억원·71.7%↑), 증권(41조9천186억원·68.4%↑), 자동차·부품(21조7천666억원·14.7%↑) 등의 순이었다.

반면 통신 업종은 유일하게 작년보다 외형이 축소됐다. 통신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28조4천180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27조9천512억원으로 4천669억원(1.6%) 감소했다.

한편 이들 기업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125조3천88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16조6천141억원)과 비교해 8조7천740억원(7.5%) 늘었다.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은 IT·전기전자였다. IT·전기전자 업종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작년(32조9천54억원)보다 8조8천205억원(26.8%) 증가한 41조7천259억원으로 조사됐다.

운송 업종이 5조9천808억원(165.2%) 늘어 영업이익 증가 폭이 두 번째로 컸고 이어 석유화학(3조9천75억원·23.7%↑), 자동차·부품(2조1천860억원·26.0%↑), 철강(1조9천718억원·30.8%↑), 조선·기계·설비(1조3천984억원·흑자전환), 은행(1조1천226억원·11.9%↑)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공기업(15조303억원·적자전환), 증권(3조1천591억원·45.4%↓), 생활용품(5천232억원·20.9%↓), 건설·건자재(2천492억원·5.9%↓) 등 4개 업종은 작년보다 올해 상반기 영입이익이 줄었다.

기업별로 매출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005930]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154조9천851억원으로, 지난해(129조601억원)보다 25조9천250억원(20.1%↑) 늘었다.

반대로 LG디스플레이[034220]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작년보다 1조7천695억원(12.8%↓) 줄어든 12조788억원으로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6조2천688억원(28.6%) 증가한 28조2천185억원으로 증가 폭이 가장 컸고, 한국전력공사는 영업손실 규모가 작년 상반기(1천931억원)보다 14조1천101억원 늘어난 14조3천33억원으로 감소폭이 가장 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