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에 허 찔린 트럼프 출마선언 앞당기나…공화당도 엄호
압수수색에 허 찔린 트럼프 출마선언 앞당기나…공화당도 엄호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8.10 09: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러라고 리조트 앞에 서있는 미국 경찰 차량
마러라고 리조트 앞에 서있는 미국 경찰 차량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자택 압수수색 이후 미 정치권이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 연방수사국(FBI)이 백악관 기밀문서 불법 반출 혐의로 자택이 있는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은 강력 반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 대통령에게 이런 일이 벌어진 적은 없었다"며 사법 체계를 무기로 활용하는 검찰의 직권남용이라고 비난한 뒤 "나의 2024년 대선 출마를 간절하게 저지하고 싶은 급진좌파 민주당원의 공격"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9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가운데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출마 선언 시기를 앞당길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공화당 역시 압수수색을 맹비난하며 트럼프 엄호에 나섰다.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의회권력 탈환을 목표로 한 공화당으로선 자칫 선거전의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FBI의 조처가 정치적 의도를 지닌 부당한 행위라는 데 초점을 맞췄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FBI를 관할하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을 향해 "법무부가 정치를 무기화하는 용납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며 중간선거에서 다수석을 차지하면 이번 압수수색을 조사할 것임을 경고했다.

엘리스 스터파닉 공화당 하원 의원은 "조 바이든과 행정부가 정적을 상대로 법무부를 무기화한 데 대한 즉각적 조사를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고, 같은 당 조시 홀리 상원 의원은 갈런드 장관의 사퇴나 탄핵을 압박했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있고 중간선거를 100일도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 이뤄진 압수수색은 매우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잠재적 대선 경쟁자인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조차도 "미 역사상 어느 전직 대통령도 자택이 급습당한 적은 없었다"며 이번 압수수색이 사법 시스템의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반면 민주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범법 행위 의혹이 있는 만큼 FBI 조사를 정치적으로 해석할 일이 아니라면서 FBI를 엄호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NBC방송에 나와 "우리는 법치를 믿는다"며 "심지어 대통령,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도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순 없다"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lw 2022-08-12 19:34:31 (61.101.***.***)
민주당 열폭
문창배 2022-08-10 11:03:40 (39.7.***.***)
https://youtu.be/m_qeZWO6jm8
시청 해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조근조근 하게 잘설명하신 내용 입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