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등 수도권 물폭탄 "12일 남부지방으로 이동...시간당 50~100mm 예상"
서울 등 수도권 물폭탄 "12일 남부지방으로 이동...시간당 50~100mm 예상"
  • 정욱진
    정욱진
  • 승인 2022.08.09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8월9일 12시 기준 특보 발효현황[출처=기상청]

[정욱진 기자]중부지방에 물폭탄이 떨어지면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금요일인 12일까지 집중호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9일 브리핑에서 전날 중부지방에 폭우를 쏟아낸 정체전선에 의한 비가 12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어느 지역이든 비구름대가 강해지면 시간당 강수량이 50~100mm에 달하는 비가 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9~11일까지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12일에는 남부 지방에 비가 내리겠다.

북쪽 한랭건조공기와 남쪽 고온다습공기가 힘겨루기를 하면서 한쪽이 우세해지면 그에 따라 정체전선이 이동해 해당 지역에 비를 뿌릴 것이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정체전선은 이날 오전 현재 경기남부와 충청북부에 걸쳐 있다.

기상청은 그러나 밤이 되면서 정체전선이 북상해 10일 새벽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많은 비가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북쪽 건조공기가 저기압에서 고기압으로 바뀌어 남쪽에 있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고온다습공기 힘이 상대적으로 더 세지기 때문이다.

10일 낮엔 북쪽 건조공기 힘이 세지면서 정체전선이 밀려 내려와 11일 오전까지 충청북부와 전북북부에 폭우를 퍼붓겠다.

정체전선은 11일 낮 다시 북상해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또 비를 쏟겠다.

수도권·강원중부내륙·강원남부내륙·강원산지·충청·경북북서내륙·전북북부에는 9~11일 100~300㎜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남부·강원중부내륙·강원남부내륙·충청북부에는 350㎜ 이상 많은 비가 쏟아질 수도 있다.

금요일인 12일엔 북쪽 건조공기 힘이 세지면서 정체전선이 남하해 남부지방에 비가 전망된다. 충청남부·전북·경북북부을 중심으론 세차게 쏟아지고 중부지방은 소강상태에 들어가겠다.

12일에는 북쪽 건조공기가 세지면서 정체전선이 남하해 남부지방에 강수가 전망된다. 다만 심각한 가뭄을 겪고 있는 전남 등의 해갈이 가능할 정도는 안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정체전선이 약화하면서 남하하기 때문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