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니 SK바이오에도 빌게이츠가 묻었네? "그럼 그렇지"
알고보니 SK바이오에도 빌게이츠가 묻었네? "그럼 그렇지"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6.28 14:48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부작용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앞에서 백신주권 같은 소리는 하지마세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최근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 백신을 내놓고 백신주권을 주장하고 있으나 반응은 썰렁하다.

심지어 최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주가는 백신개발이라는 대규모 호재성 재료에도 불구하고 폭락을 면치못하고 있다.   

주가 추이 

전세계 경제가 불황국면으로 빠져들고 금리인상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국내 증시가 폭락한 것을 감안해도 SK바이오사이언스의 주가는 유독 더 빠졌다. 

35만원 이상 올라갔던 주가가 현재 10만원도 깨질 분위기다. 28일 현재 10만8천원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멀티주(이하 스카이코비원, 개발명 GBP510)'의 이달 최종 품목허가가 유력하다는 소식이 전해졌음에도 주가는 별볼일이 없다. 

일부에서는 우리 손에 없던 '백신주권'이 확보된다면서 호들갑을 떨었지만 시장의 반응은 시큰둥한데 그 이유는 뭘까? 

복수의 주식전문가들은 "국내 최초의 코로나백신 개발이 이미 주가에 미리 반영되었거나, 또는 해당 재료가 그렇게 폭발력이 있는 호재는 아니라는 신호"라고 입을 모은다.

개발 배경

국내 한 매체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CEPI(감염병대응혁신연합)와 빌&멜린다게이츠재단을 통해 개발의 물꼬를 텄다고 보도했다.

정부 지원이 30억원에 그친 사이 이들은 SK바이오사이언스에 약 2450억원을 지원했다. CEPI가 빌게이츠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결국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코비원 백신은 빌게이츠가 주도해서 만든 백신이라고 할 수 있다. 

빌게이츠재단이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장티푸스, 로타바이러스 등 백신 개발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기 시작한 것은 2013년 무렵인 것으로 당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허가를 앞두고 있었는데, 빌게이츠재단의 레이더망에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쟁력이 잡혔다는 것이다. 

빌게이츠

빌게이츠

문제는 빌게이츠가 투자한 회사는 이익을 내지만, 전 세계적인 피해가 이루말할 수 없이 속출한다는 점이다. 

코로나 사태가 터지기 전 부터 빌게이츠는 백신 관련된 사업에 엄청난 투자를 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에 확산될 것을 미리 알기라도 한 듯한 빌게이츠 등 일부 인사들은 과학자를 뛰어 넘어 마치 예언가 처럼 행동했다. 올해 말에 확진자가 폭증할 것이라는 둥, 팬데믹이 올 것이라는 둥 결국 예언은 적중했다.

빌게이츠는 각국의 정부에게 압력을 넣어 특정 재단에 가입하고 지원하도록 압력을 넣기도 한다. 우리나라의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도 전화를 했고, 윤석열 현 대통령도 빌게이츠와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빌 게이츠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통화에 앞서 윤 대통령에게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이라는 책을 보내기도 했다.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20년 이내에 다시 올 위험은 약 50%에 달할 것”이라고 경고가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빌게이츠와 파우치, 알버트 불라(화이자CEO)와 스테판 방셀(모더나 CEO), 마크롱과 트뤼도, 바이든 까지 코로나 사태에서 실체가 드러난 카르텔과 엮여서 좋을 게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세계적인 백신패스 반대시위에서 특히 빌게이츠는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면서 인류 전체를 위기에 몰아넣을 수 있는 인물로 꼽히기도 했다.  

실제로 2022년 2월 19일, 독일 뮌헨 안보회의에 참석한 빌 게이츠는 "...오미크론으로 백신이 무용지물이 되어 슬프다..", "치료제 나온지 2년밖에 안 되었는데 (팬데믹이)벌써 막을 내리니 슬프네요 ...다음 팬데믹에는 2년이 아니라 6개월 안에 제품을 내놓도록 해야겠어요" 라는 발언을 해 전세계를 놀라게했다. 

업계 관계자는 "스카이코비원은 이미 전 세계 공급을 장악한 선도 백신 틈에서 실전 경쟁력을 입증해야 하며 투여 과정에서도 다른 모든 백신이 그랬던 것 처럼 예상치 못한 부작용들이 나올 수도 있다"며 "대한민국 백신주권 운운하며 애국마케팅을 하기에는 이미 우리나라 국민들의 백신에 대한 신뢰가 너무 떨어져 있다. 빌게이츠와 연관된 백신이라는 게 오히려 더 꺼림칙하다고 보는 것 같다." 라고 꼬집었다.

일부에서는 "시장은 냉정해서 무슨일이 발표되기 전에 주식이 먼저 움직이는데, SK바이오사이언스 주가는 심각하다."라고 우려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은희 2022-06-30 11:47:58 (106.102.***.***)
가장 문제는 메스컴 입니다ᆢ제대로 된 보도와 사실을 말하는 데가 없으니 국민들 대부분 분간 못하고 세뇌 당하고 있네요ᆢ아직도 티비 뉴스에 맹신들을 많이 하니ᆢ방송국을 폭파하고 싶네요ᆢㅠ 파이내셜ᆢ감사드려요~♡
hhj 2022-06-30 09:13:02 (211.184.***.***)
무조건 백신...
도대체 백신가지고 뭘하려고 이렇게 미쳐 돌아가는 건지
이니그마 2022-06-29 02:59:26 (49.1.***.***)
세계적으로 백신접종 부작용과 사망자들 그리고 효과에 대해서 진상규명이 된다면 빌게이츠는 처형 될 겁니다. 권력자들이 뇌물 받아 처 먹어서 그런 일이 현실적으로 일어나기는 어렵겠지만.. 빌 게이츠는 악마입니다.
박지훈 2022-06-29 02:10:07 (221.153.***.***)
결국 바이오 테러리즘 인증.
대한민국 2022-06-28 20:13:14 (14.52.***.***)
빌게이츠라 쓰고 킬베이츠라 읽습니다
번개 2022-06-28 19:42:16 (112.145.***.***)
빌게이츠....피라맥스 내놔라
문창배 2022-06-28 18:58:59 (211.246.***.***)
https://www.bitchute.com/video/KdLSVDNJne5M/

중요한 점은 그가 계속 등장 한다는게 중요
한거 아닐까요?
더블바디던 클론이던 CG던 딥스의 최고
행동대장급 이니 만큼 효용가치가 있다는
거겠고 바꿔말함 잃으면 그들로선 계획을
진행시키기가 곤란해지지 않을까 봅니다.
아이콘적인 존재니까요.

본인이 한때 존경받는 시기가 있었는데
어쩌다가 저리 타락 한건지..
자유로부터 2022-06-28 17:48:00 (118.235.***.***)
저인간 살아있는지도
모름..
킬게이츠 이름만
언론에 써먹지 실제로
있는지없는지도 모름,
바이든도 내한때 테러당할까봐
클론을보냈지!
여튼 예전엔 히틀러가 악마인줄
알았는데 왜그리 유태인들을
싫어했는지 이제사 이해감..
자유대한 2022-06-28 17:18:21 (220.94.***.***)
쟈는 복제품이 왜저리 많은지? 없애도 계속 등장하네요 신발
최고요 2022-06-28 17:14:46 (211.215.***.***)
국산 백신을 접종하게 됨으로써 이제는 화이자.모더나, 아스트라 제네카의 부작용 인과 관계를 묻기가 더욱더 불가능 해지게 될것 같군요.

여튼 멍청한 인간들은 백신쳐맞고 빨리들 뒤지길..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