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애플, 인플레·구인난에 임금인상…매장직원 최저시급 2.8만원
美애플, 인플레·구인난에 임금인상…매장직원 최저시급 2.8만원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05.2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애플이 구인난과 고물가 속에 직원들의 노조결성 움직임까지 나타나는 가운데 시간제 매장 직원을 포함한 직원들의 임금을 인상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미국 내 인건비 예산을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시간제 매장 직원의 최저 시급을 22달러(약 2만7천900원)로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10%, 2018년보다는 45% 늘어난 금액이다.
애플은 임금 인상 적용 시기도 7월 초로 평소보다 3개월 정도 앞당겨 적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미국 내 직원의 초임도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했다.

이 신문은 애플이 최근 들어 사무실 복귀 계획을 둘러싼 사원들의 반발과 매장 노동자들의 노조 결성 움직임으로 어수선한 상태였다고 소개했다.

또한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직원들의 피해도 애플의 이번 임금 인상 결정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1분기 미국 기업과 정부의 인건비 지출 증가 폭은 4.5%로 2001년 이후 가장 컸다.

그러나 지난달에 40여 년 만에 최고치인 8.3%를 기록하는 등 고공행진을 계속하는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민간부문의 임금은 사실상 하락한 셈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애플이 당국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지난해 직원들의 보수 중간금액은 6만8천254달러(약 8천660만원)였다.

이에 비해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1억달러(약 1천269억원) 가까운 금액을 받았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는 지난 16일 고용 시장이 빡빡해지고 물가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급여를 올리기로 했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도 이달 초 새로운 성과 평가 절차를 도입해 직원 급여를 인상할 방침이다.

구글은 '구글 평가·개발'(Google Reviews And Development·GRAD)로 불리는 새 절차를 도입하면 직원 대다수가 더 높은 급여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