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가계부채 ‘경고등’ "대부분 가계부채...부동산 시장과 관련"
中 가계부채 ‘경고등’ "대부분 가계부채...부동산 시장과 관련"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2.05.2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국]중국 가계부채에 빨간불이 켜졌다.

26일 중국 경제매체 신랑차이징(新浪财经)에 따르면 리양(李扬) 중국 국가금융발전실험실 이사장은 상하이에서 열린 파생상품 시장 포럼에서 지난해 중국인의 레버리지 비율이 독일과 일본을 넘어섰다며 이는 위험 신호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리 이사장은 "2010년 이후 중국 가계부채 증가세가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 담보 대출) 위기 발생 이전 추세와 유사하다”라면서 "더욱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04~2009년 중국인의 레버리지 비율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었지만 이후 급격히 상승했다”라며 "가계부채 대부분은 부동산 시장과 관련 있다”고 표시했다.

대종 상품(벌크 스톡) 가격 상승이 중국 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리 이사장은 물가 변동이 올해 거시 경제 관리 정책 변화의 주요 요인이 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2012년 이후 중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 흐름은 완전히 다르다”면서 "기본적으로 안정적 흐름을 보인 CPI는 핀테크, 전자상거래, 온라인 결제, 물류 등 디지털 경제 분야의 큰 발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PPI 경우 급격한 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이는 국제 시장과 실물경제의 고도 금융화와 큰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 정부는 대종 상품 가격의 급격한 상승을 우려해왔다. 지난 23일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공업정보화부 등 5개 부문은 회의를 열고 철광석, 강철, 구리, 알루미늄 등 업종에서 시장 영향력이 강한 핵심 기업과 회담을 하기로 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대종 상품 가격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독점 계약 체결 등 위법 행위를 엄격하게 단속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