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확산에 덴마크 백신회사 주문 쇄도…"수십개국 연락"
원숭이두창 확산에 덴마크 백신회사 주문 쇄도…"수십개국 연락"
  • 김건희 기자
    김건희 기자
  • 승인 2022.05.2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숭이두창이 확산되자 덴마크의 바이오업체 '바바리안 노르딕'으로 천연두 백신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바리안 노르딕이 개발한 백신은 유럽에서 천연두 백신으로 허가받았지만, 2019년 미국에서는 원숭이두창에도 쓸 수 있다는 허가를 획득했다.

이 제품은 유럽에서는 '임바넥스(Imvanex)', 미국에서는 '지네오스(Jynneos)'로 불린다.

원숭이두창이 이례적으로 아프리카를 넘어 유럽, 미국 등 세계 전역으로 전파되자,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숭이두창 백신으로 허가된 지네오스에 대한 관심도 폭주하고 있다.

폴 채플린 바바리안 노르딕 최고경영자(CEO)는 "수십 개국으로부터 백신을 구한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현재 재고량은 많지 않지만, 우리 회사는 몇 주, 몇 달 안에 더 많은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고 WSJ에 밝혔다.

현재 이 백신을 대량으로 비축한 나라는 미국과 캐나다뿐이다.

미국은 앞서 세균전에 대비해 이 백신을 구매했는데, 2020년에 넣은 주문으로 140만 도즈(1회 접종분)를 확보한 상태라고 채플린은 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현재 보유한 백신을 원숭이두창 환자와 감염 위험성이 있는 사람들에게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CDC에 따르면 지네오스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노출 후 4일 안에 접종하면 감염을 예방할 수 있고, 노출 후 14일 안에 접종하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바바리안 노르딕은 세계 각국의 즉각적인 백신 요청은 회사가 보유한 재고로 대응할 수 있으며, 수일 내로 제품을 수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백신의 수요가 계속 이어질 경우 다른 백신의 생산을 줄이고 원숭이두창 백신 생산을 늘릴 계획이다.

천연두 백신 주문은 산발적으로 들어오는 편이어서 이 회사는 그간 코펜하겐 북부의 공장에서 주문이 들어올 때만 제품을 생산해왔다.

연간 3천만 도즈를 생산할 수 있는 이 공장은 천연두뿐만 아니라 광견병, 진드기 매개 뇌염, 에볼라 예방백신도 만들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