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D프린팅으로 10m급 시험용 모형선 제작 성공
대우조선해양, 3D프린팅으로 10m급 시험용 모형선 제작 성공
  • 김건희 기자
    김건희 기자
  • 승인 2022.05.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042660]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3D 프린터 전문기업 잉거솔과 손잡고 복합 플라스틱 소재(ABS)의 10m급 시험용 쌍축(Twin Skeg)선 모형 제작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선소에서 새 선박을 건조하려면 모형선을 만들어 대형 수조에서 선박의 성능을 시험하는데 이런 모형선은 대체로 나무로 만들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업계 최초로 3D 프린팅 기술(재료압출방식·Fused Deposition Modeling)을 적용해 나무가 아닌 ABS 소재의 모형선을 제작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3주 정도 걸리는 모형선 제작 기간을 최대 40%까지 단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고객의 갑작스러운 실험 요구에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무인 자동화 시스템을 활용해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대우조선해양은 전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모형선 검증 작업을 경기도 시흥 R&D 캠퍼스의 연구시설에서 마무리하고, 향후 3D 프린터 장비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잉거솔 관계자는 "이번 협업은 국제수조회의(ITTC)를 비롯한 업계 전반에 3D 프린팅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전무)은 "이번 성공은 모형선 제작 방식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우조선해양은 디지털화라는 혁신 화두를 제품과 조선 현장, 연구개발 전 부분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이번 성과 역시 그 사례의 하나"라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