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된 펜데믹 시즌2, 이번엔 원숭이두창 천연두?"
"기획된 펜데믹 시즌2, 이번엔 원숭이두창 천연두?"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5.20 13:06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된 펜데믹 또 오나? 이번에는 원숭이두창 (천연두)"/ "백신에 대한 신뢰 떨어진 상태에서 더 이상의 펜데믹 공포마케팅은 안먹힐 수도"

"코로나바이러스를 유발시켜 검증도 안된 mRNA백신으로 엄청난 수익과 권력을 챙긴 세력이, 호시탐탐 또 다른 펜데믹을 기획하고 있다면 어떻게 대응하시겠습니까?

수 차례 접종해도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 mRNA 방식의 코비드19 백신에 대한 불신이 높아진 상황에서, 누군가가 또 다른 질병을 동원하여 공포마케팅에 나선 정황이 포착되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획된 질병에 대한 일사분란한 빌드업이 또 다시 이뤄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아직까지는 '정황상 증거' 라고 표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갑자기 급등한 천연두 관련 주식 CIGA테크놀로지. 언론에 원숭이두창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급등한 것으로 보인다. 

일단 언론플레이 부터 시작

코로나 바이러스에 이어 천연두 발병에 대한 언급이 최근 언론을 통해 조금씩 흘러나오다가 결국 18일 가디언지를 시작으로 대대적으로 언론 플레이가 시작됐다. 

영국의 가디언지는 18일 주로 아프리카에서 보고되어온 희소 감염병 '원숭이두창'(monkeypox)이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도 확산할 조짐을 보여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의 가디언지를 인용한 보도는 이제 미국의 뉴욕타임즈 또는 CNN 등 글로벌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 주류 미디어에서 집중적으로 보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미 우리나라의 연합뉴스는 곧바로 가디언의 보도를 인용하면서 크게 19일 밤과 20 새벽 같은 내용을 두 차례나 보도했다. 우리나라 주요 언론은 당연히 이 보도를 베껴쓰면서 일제히 원숭이두창의 발병 소식을 다루고 있다. 원숭이두창은 천연두의 일종이다. 

국내 언론들은 "원숭이두창' 확산세…유럽·미국서 줄줄이 '확진'(종합) 영국·스페인·포르투갈·이탈리아·스웨덴 등서 감염 사례 잇따라 " 등의 자극적인 문구를 쓰고 있다. 

어김없이 끼어있는 빌게이츠 그리고 먼저 반응한 주가

일부 눈치빠른 전문가들은 최근 빌게이츠가 천연두에 관련된 언급을 했던 사례, 주류 언론의 동향, 백신 부작용에 대해 은폐하고 있는 화이자와 모더나 및 방역당국 등의 움직임 등을 분석하면서 또 다른 펜데믹이 이미 기획되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전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반강제적으로 접종한 mRNA백신의 부작용이 언제 발병할 지 모르는 상황에서, 또 다른 기획된 펜데믹이 올 수 있다는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다. 

거래량이 보통 하루에 10~30만주 거래되는 주식이, 19일 거래량이 장 시작 5시간만에 3000만주를 상회했다. 

19일 (미국시간)  천연두 관련 제약사인 SIGA 테크놀로지의 주식이 급등하고 거래량도 폭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19일 원숭이 천연두가 발병했다면서 언론에 기사가 집중적으로 쏟아지는 것과 때를 같이 하고 있다. 

 SIGA 테크놀로지의 주가 폭등은 이미 예견되어 있던 부분이다. 최근 전세계 증시가 급락한 가운데서도 유독 상승세를 이어온 SIGA를 비롯한 천연두 치료제 관련 주식은 결국 19일 거래량을 폭발시키며 폭등했다. 

무차별적으로 공포심 유발하는 언론 믿지 말고 침착해야

전문가들은 "언론에서 이미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치사율은 변종에 따라 1∼10% 수준이며 일반적으로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지만, 성 접촉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 라면서 호들갑을 떨고 있는 것에 선동되면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코로나 초기에도 백신을 접종받지 않으면 곧바로 사망할 것 처럼 공포심을 유발하여 전세계에 백신을 팔아치운 것이 언론과 제약사의 카르텔이다. 결국 백신은 효과도 없었고, 오히려 부작용에 대한 인과성이 계속 드러나고 있는 실정이다. 

백신 접종으로 한번 재미를 본 세력들이 또 다른 더 흉칙한 질병을 갖고 올 것이다. 어떤 바이러스 질병이든, 정부가 접종하란다고 해서 무조건 접종을 하기 보다는, 치료제가 나올 때 까지 버티면서 기다리는 것이 현명해 보이는 시점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천연두 관련 백신이 이미 2019년에 준비되어 있다는 점, 빌게이츠 등 백신과 깊숙히 관련되어 있는 인물들이 이미 천연두에 대해 언급을 많이 하고 있는 점, 천연두 관련 주식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점, 언론에서 결국 호들갑을 떨기 시작했다는 점 등은 서로 연동하여 진행될 것" 이라며 "우선, 미디어의 선동에 속지 말고 차분하게 현상을 판단해야 할 것" 이라고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디컴파일러 2022-05-23 20:08:55 (220.92.***.***)
천연두 킬게이츠 작품 벌써 들통 남 2021. 11월 기사에 머크사에서 천연두 발견해서 직원들이 FBI신고 함 머크사 빌게이츠에 넘어간지 오래임 이들은 인구감축 계획을 위해서 라면 수단과 방법을 안가림 이재 벌써 100명 넘게 걸림https://www.google.co.kr/url?sa=t&source=web&rct=j&url=https://www.phillyvoice.com/smallpox-vials-philadelphia-merck-lab-vaccine-fbi-lockdown-montgomery-county/amp/&ved=2ahUKEwjf27T7zPT3AhWpG6YKHfZnDxwQFnoECBQQAQ&usg=AOvVaw1Jhgtdk9wWLzh-r-cJ6Qii
김상희 2022-05-23 17:55:12 (118.235.***.***)
우리나라 대부분의 개 돼지들은 무상무념 상태로 질질끌려갈 듯
김상희 2022-05-23 17:54:36 (118.235.***.***)
우리나라 대부분의 개 돼지들은 무상무념 상태로 질질끌려갈 듯
2022-05-23 14:51:53 (42.23.***.***)
[2115567] 인터넷전문은행설립 법안.김병욱의원.25일마감
기존 은행거래를 축소화 시키면서, 통제가 가능하게 환경을 만드려는 의도로 악용될수있습니다. 반대해주세요.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N2H2B0L4E2V8M1A4W0F8T2U2V0A4O5
이런 쓰레기 2022-05-22 20:11:57 (88.126.***.***)
이런 근거없는 내용을 기사로
올리는 행위는 뭐지?

아 이런 형편없는 기사를
소비자들이 제대로 분간할
수 있을까?

답답하다.
서지원 2022-05-22 13:33:54 (39.125.***.***)
백신 안맞는다 나쁜 놈들아!
박지훈 2022-05-20 19:50:08 (221.153.***.***)
이쯤되면은 거의 인명살상을 위한 계획된 범죄가 아닌가 의심이 듭니다
이상문 2022-05-20 18:53:13 (175.113.***.***)
독백신 퍼트린자들도 전재산 몰수하고 재판없이 3일내 사형!!!
디컴파일러 2022-05-20 18:44:31 (220.92.***.***)
질병청은 벌써 천연두 메뉴얼 2022년 1월에 만들어 놓음 출현 할줄 알고 참 대단하고 킬게이츠와 쿵짝이 잘 맞죠. https://www.kdca.go.kr/npt/biz/npp/portal/nppPblctDtaView.do?pblctDtaSeAt=8&pblctDtaSn=2546
디컴파일러 2022-05-20 18:39:36 (220.92.***.***)
금수저 킬게이츠 이래서 부유한 놈들의 엘리트 유대인이 무서운 거임 인간을 인간으로 보지 않기 때문에 마음대로 사람을 죽임. 마크 주크버그 도 유대인 에 록펠러 가문 이라죠 ..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