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장 선거 정의당 이정미 변수 부상
인천시장 선거 정의당 이정미 변수 부상
  • 김현주
    김현주
  • 승인 2022.05.1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에서 인천시장직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가 4년 만에 재격돌한 가운데 정의당 이정미 후보가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18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유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를 제치고 선두를 유지하자 민주당 지지층과 일부 시민사회단체에서는 박 후보와 이 후보 간 단일화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4∼15일 인천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한 인천시장 후보 지지율(표본오차 ±3.5%포인트)을 보면 유정복 39.6%, 박남춘 32.5%, 이정미 5.3% 순이다.

또 KBS·MBC·SBS 등 지상파 3사 공동 의뢰로 입소스가 지난 14∼15일 인천 거주 80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표본오차 ±3.1∼3.5%포인트)에서도 유정복 37.5%, 박남춘 30.4%, 이정미 3.6% 순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나온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유 후보가 박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는 형국이다. 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박 후보가 득표율 57.66%로 유 후보(35.44%)를 20%포인트 훌쩍 넘는 격차로 따돌린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따라 지역 정치권에서는 박 후보와 이 후보 간 단일화 협상이 선거 막판까지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후보가 4∼5%의 지지율을 보이는 이 후보와 단일화할 경우 인천시장 판세가 초접전 양상으로 흐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와 인천시민의힘이 지난달 "대선 패배로 실망과 좌절에만 빠져있기에는 상황이 엄중하다"며 시민사회와 개혁진보 정당 간 선거 정책연대를 촉구하자, 민주당 인천시당은 곧바로 수용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박남춘 후보도 단일화를 포기하지는 않은 듯한 입장을 내비쳤다.

박 후보는 지난 17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 후보가 완주 의사를 강력히 갖고 있다"면서도 "다만 지난 대선에서 우리 시민들께서 주신 따끔한 회초리, 이것에 관해 좀 깊이 생각하면서 논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 입장에서는 선거 때마다 나오는 단일화 요구가 달갑지 않은 표정이다.

이 후보는 2020년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출마했을 때도 당시 미래통합당 민경욱 현역 의원의 재선을 막기 위해 민주당 정일영 후보와 단일화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 여론에 시달린 바 있다.

특히 '이정미를 찍으면 민경욱이 된다'는 '사표(死票)론'은 선거가 끝날 때까지도 이 후보의 지지율 상승에 악영향을 미쳤다.

이 후보는 당시 총선에서 결국 정일영·민경욱에 이어 3위를 기록했지만, '인천의 강남'으로 불리는 송도 중심의 연수을 선거구에서 진보정당 후보로 18.4%의 득표율을 기록하는 돌풍을 일으키며, 인천의 정치인으로 안착했다.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도 박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계속 일축하고 있다.

그는 지난 9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는 "인천의 새로운 미래를 열려면 양당 후보의 대결 정치 방식을 벗어던져야 한다"면서 "시대적 요구와도 맞지 않는 단일화를 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