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 될 판"…전 세계 개미들 '루나 폭락' 고통 호소
"노숙자 될 판"…전 세계 개미들 '루나 폭락' 고통 호소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2.05.1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자매 코인 테라USD(UST) 폭락 사태로 전 세계 개인 투자자들이 재산 손실의 고통과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고 있다.

루나와 UST가 한때 가상화폐 시가총액 10위권 내에 들었던 인기 코인이었던 만큼 이번 폭락 사태가 이른바 개미 투자자에게 유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의 큰 상처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루나, UST 사태는 가상화폐 투자가 활성화된 미국은 물론이고 영국과 스페인, 인도, 나이지리아 투자자에게까지 영향을 미쳤다.

루나·UST 발행업체인 테라폼랩스 본사가 있는 싱가포르에서도 투자자의 피해가 속출한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나이지리아의 실직자 노페 이사(25)는 로이터 통신에 루나가 추락하면서 5천 달러(635만 원)를 모두 날렸다며 "내가 가상화폐에 홀렸다는 걸 믿을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인도 뭄바이의 그래픽 디자이너 테잔 슈리바스타바(31)는 루나 몰락으로 15분 만에 모든 돈이 사라졌다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고위험 자산이라는 감독 당국 경고에도 개미들은 빠른 수익을 기대하며 가상화폐로 몰렸고 루나 폭락 사태로 암호화폐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전했다.'

미국 개미의 온라인 투자 토론방인 레딧에도 투자 손실에 절망하는 글들이 넘쳐나고 있다.

자녀 3명을 둔 49살 아빠는 주택융자 빚이 있는 상황에서 이번 손실로 은퇴 계획을 미뤘다고 했고, 18만 달러(약 2억3천만 원)를 단번에 날렸다는 글도 게재됐다.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좋은 직장을 그만두고 루나 투자에 나섰다가 2만 달러(2천500만 원)를 잃은 24살 미국 청년 닐 소마니 사례를 소개했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에서 컴퓨터 과학 등을 전공한 소마니는 초대형 헤지펀드 시타델에 입사했다가 일을 때려치우고 테라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하는 '빌더'로 참여했다.

그는 UST 시스템이 지속 불가능하다는 점을 깨닫고 개선책을 찾아보려 했지만 UST의 붕괴를 막진 못했다고 토로했다.

싱가포르 영문 매체 투데이는 루나 투자로 돈을 잃은 현지 젊은이들의 사례를 보도했다.

'로우'라는 이름의 20대 후반 남성은 루나를 샀다가 며칠 만에 투자액의 90%인 4만 싱가포르달러(3천600만 원)를 날렸다.

그는 "UST가 1달러 밑으로 떨어진 뒤 루나가 왜 급락했는지를 이해하지 못했다"며 "UST가 1달러에 다시 고정될 것이라는 맹목적인 희망으로 루나를 팔지 않고 버텼다"고 후회했다.

이어 "한때 싱가포르 은행에 저축하는 것보다 400배 이상 수익을 가져다줬고 달러에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과 관련돼 위험이 없다고 생각해서 많은 사람이 그 보트에 올라탔다"고 전했다.'

유럽 투자자들도 루나 폭락의 파장을 피하지 못했다.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는 루나 폭락과 개미들의 손실을 조명했다.

한 30대 투자자는 "루나에 4만 유로(5천300만 원)를 투자했는데 현재 4유로(5천300원)로 추락했다"며 "루나가 가장 안전한 내기로 보였었다"고 말했다.

영국의 인기 유튜버이자 래퍼인 JJ 올라툰지는 트위터에 루나 급락으로 280만 달러(35억 원) 손실을 봤다는 글을 올렸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루나 폭락에 일부 투자자들이 극단적 선택을 고려하는 글까지 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투자자는 레딧 게시판에 "집을 잃고 노숙자가 될 신세"라며 해서는 안 될 선택을 자신이 가진 유일한 탈출구로 묘사했고, 친구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 해서 주변에 정신건강 상담 지원을 요청했다는 사연도 올라왔다.

싱가포르 매체 투데이도 현지 가상화폐 텔레그램 채팅방에 극단적 선택 시도를 호소하며 도움을 요청하는 글이 게재됐다고 전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