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뉴캐슬에 0-2 완패…EPL 4위 경쟁 유리해진 토트넘
아스널, 뉴캐슬에 0-2 완패…EPL 4위 경쟁 유리해진 토트넘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2.05.1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널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4위 경쟁의 고비에서 연패에 빠지며 손흥민(30)의 소속팀인 토트넘이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아스널은 17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022 EPL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졌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나설 수 있는 마지노선인 정규리그 4위를 놓고 토트넘과 치열한 경쟁을 벌여 온 아스널은 13일 토트넘과의 맞대결에서 0-3으로 완패해 승점 1 차이의 추격을 허용했다.

이어 15일엔 토트넘이 번리를 1-0으로 제압, 승점 68을 쌓아 아스널(승점 66)을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섰다.

이날 이겨야만 4위를 탈환할 수 있었던 아스널은 또 한 번 패배를 떠안아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채 5위에 머물렀다.

이제 한 경기만 남긴 상황에서 두 팀의 격차가 승점 2로 유지돼 토트넘이 한결 유리한 입장에서 23일 시즌 최종전을 맞이하게 됐다.

토트넘은 최하위(승점 22) 노리치 시티와 마지막 경기를 치르고, 아스널은 16위(승점 36) 에버턴과 맞붙는다.

토트넘은 노리치 시티와 비기기만 해도 UCL 출전권을 가져갈 수 있다.

토트넘이 노리치 시티와 비기고 아스널이 에버턴을 꺾으면 두 팀이 승점 69로 같아지지만, 토트넘(+24)이 골 득실에서 아스널(+9)을 크게 앞서고 있어 순위가 바뀔 가능성이 희박하다.

아스널로선 일단 에버턴을 잡고, 노리치 시티가 토트넘을 꺾어주기를 기다려야 하는 처지다.

4위 쟁탈전의 분수령이었던 이날 아스널은 후반 10분 수비수 벤저민 화이트의 자책골로 끌려다녔고, 후반 40분 브루누 기마랑이스에게 쐐기 골까지 얻어맞고 무너졌다.

한편 최근 선두권 팀 리버풀과 맨체스터 시티에 연패를 당했던 뉴캐슬은 3경기 만에 승리를 챙기며 12위(승점 46)에 자리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