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투수로 등판한 MLB '681홈런' 푸홀스…2홈런 헌납
깜짝 투수로 등판한 MLB '681홈런' 푸홀스…2홈런 헌납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2.05.1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점수 차에서 야수가 마운드에 등판하는 건 메이저리그에서 보기 드문 광경이 아니다.

그러나 명예의 전당 헌액을 사실상 예약한 전설적인 타자가 불혹이 넘긴 나이로 뒤늦게 투수 데뷔전을 치른 건 온갖 일이 벌어지는 메이저리그에도 화젯거리가 되기에 충분했다.

앨버트 푸홀스(4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팀이 15-2로 크게 앞선 9회 마운드에 올랐다.

홈 팬들을 위한 색다른 볼거리 제공 차원의 등판이었다.

푸홀스는 첫 타자인 KBO리그 출신 타자인 다린 러프에게 볼넷을 내줬다.

오스틴 슬레이터를 외야 뜬공으로 처리하고 첫 아웃 카운트를 챙긴 뒤 에반 롱고리아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1, 2루에 몰렸다.

타이로 에스트라다를 땅볼로 처리하고 '투수 데뷔전 무실점'을 눈앞에 두나 싶었지만, 루이스 곤살레스의 무자비한 스윙에 결국 스리런 홈런을 내주고 말았다.

곧이어 조이 바트에게까지 홈런을 맞은 푸홀스는 러몬트 웨이드 주니어를 땅볼로 잡아내고 겨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1이닝 27구 3피안타(2홈런) 4실점, 평균자책점 36.00으로 힘겨운 데뷔전이었지만, 푸홀스는 아랑곳하지 않고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은 뒤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했다.

최고 시속은 69.6마일(약 112㎞)이었는데, 공에 힘이 없는 탓인지 모든 속구가 '슬라이더'로 집계됐다.

이제까지 681개의 홈런을 기록 중인 푸홀스는 이날 2개의 홈런을 허용하며 빅리그 데뷔 22년 만에 마침내 홈런을 맞은 투수의 아픔을 공감할 수 있게 됐다.

MLB닷컴은 푸홀스(42세 119일)가 1929년 레나 블랙번(시카고 화이트삭스·당시 42세 225일) 이후 최고령 빅리그 투수 데뷔라고 전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