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1분기 적자 7.8조...올해 적자 20조 이를 것"
한국전력 "1분기 적자 7.8조...올해 적자 20조 이를 것"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2.05.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비.민간발전사 연료구입비 등이 원인...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장인수 기자]올 1분기 영업 손실만 7조8천억 원을 기록한 한국전력의 경영실적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5천억 원 넘는 흑자를 낸 뒤 수직 하락한 것이다.

연료비가 3조 6천억 원 늘었고, 민간발전사로부터 들여오는 전력 구입비 역시 5조 5천억 원 증가했고 이에 더해 발전연료인 유연탄과 LNG 가격이 1년 사이 각각 3배와 2배 뛴 것이 주요 원인이다.

전력 평균 도매단가는 킬로와트시 당 180.5원이었던 반면 평균 판매단가는 110.4원에 그쳤다.

비용은 크게 늘었지만 요금 인상은 억제되면서 전기를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악순환에 빠진 것으로로 올해 적자가 20조 원에 이를 거란 분석이 나온다.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회사채를 발행할 수밖에 없는데 이미 한전의 회사채 발행 규모는 올해에만 벌써 15조 원을 넘어섰다.

결국 이에따라 전기요금의 인상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전기요금에 원가를 반영하는 가격 결정 방향이 중장기적으로는 맞는다고 밝혔다.

다만 전기요금을 급격히 인상할 경우 서민부담이 커지는 것은 물론 가뜩이나 불안한 물가를 부추길 수 있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