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충격적인 울산 켐트레일 "한반도 상공 유린"
[영상] 충격적인 울산 켐트레일 "한반도 상공 유린"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5.12 23: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가 울산광역시 남구 상공을 촬영한 영상이다. 

비행기 두대가 나란히 곡예를 하듯 원을 그리다가, 두 비행기가 각각 하늘에 원형과 태극 문양을 그린다. 

흰 가루를 뿌리는 비행기들의 소속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비행기에서 내 뿜는 흰 연기는 절대로 자연발생하는 비행운이 아니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대한민국 상공에서 국민들의 허락도 없이 비행기를 동원해서 화학물질 흰 연기를 제 멋대로 뿌릴 수 있는 단체 또는 기관은 어디일까? 

에어쇼를 연습하는 것일까? 

문제는 흰 가루를 뿌리는 비행기는 한반도 전역에 거의 매일 나타난다는 것이다. 

에어쇼 연습을 아파트 상공에서 진행할 만큼 공군이 개념이 없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진 2022-05-13 08:44:51 (220.123.***.***)
블랙이글 에어쇼 태극문양이랑 같네요
디컴파일러 2022-05-13 06:05:43 (175.223.***.***)
저두 처음에는 에어쇼로 판단했는 관련 종사자로써 블랙이글 에어쇼 공군 애들이 저거 태극문양 많이 하거던요. 근데 훈련도 아니고 근처 이벤트 없다면 에어쇼 가장 컴트레일 가능성도 있겠네요. Flightrada24어플로 관련 기종 체크해서 비행기 기종 알수 있음 확실한 증거가 될듯 비행항적 기록 스위치 꺼버리면 군사 목적이라고 봐야 미군이 네오콘 된건 아실테고 45년전 전쟁때 미군이 아닙니다. 용병 직업군인 네오콘이 대다수 일거 라는게 제 생각임 트럼프도 미군을 안믿었으니까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