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중계기 유해성 검증없이 마구잡이 설치, "정식 민원을 내보니"
5G중계기 유해성 검증없이 마구잡이 설치, "정식 민원을 내보니"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5.17 14:48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악마는 지옥으로 2022-05-18 00:22:11 (110.10.***.***)
제보자분 증상이 백신의 부작용이면서 동시에 비접종자에게 나타나는 쉐딩현상으로 보입니다.그런 증상이 켐트와 5g로 극대화되는거지요.
한국이 실험모델국이랍니다,국민성때문에
디컴파일러 2022-05-17 19:31:06 (220.92.***.***)
이거 보고 전자파 측정기 샀어요. 진짜 전자파 걱정, 백신걱정, 켐트레일 걱정, who 에 락다운 권한 22일날 넘겨준다고 하질 않나. 미친 세상 왜 우리 나라 못 잡아 먹어서 안달이야 미친 것들아. 이스라엘 미국 한국에 켐트레일 마구 뿌려 된다던데. 왜 우리만 죽일려고 안달이고. 왜 왜
이규호 2022-05-17 17:54:29 (39.118.***.***)
이세상에 조심해야할게 너무많네요. 미세먼지가 아니라 정말 더 위험한 것들.
이사가려고 알아보면서 쉽지않더군요. 송전탑, 중계기 등. 100미터는 떨어져있으면 하는데.
3,4지는 괜찮을것 같은데 아파트 단지내 소형중계기가 3,4인지 5인지 알수가 없고 어플상은 없는데 있는건 뭔지, 1등급이라고 되있긴한데 결국 결정은 했지만 조금 찝찝했죠. 위사례보니 코피도 나고 장난아니네요. 5였던거 같습니다;
마지막때 2022-05-18 20:48:17 (180.68.***.***)
흉물스런 5G가 어떻게 없앨까 연구중....... 이런사람 없나 ㅠㅠ
졸려요 2022-05-19 21:53:08 (112.156.***.***)
5G는 이스라엘서 군사무기로 알려져 있어요. 위험한위험한걸알고 외국은 시위도 많이 했었구요.한국은 it국뽕에 심취해서 좋게만 보고 있죠. 코로나 초기때 5G실험을 우한에서 했었죠. 길에서 쓰러지는사람 코피를 쏟고 두통에..코로나보다 심각한문제입니다.물론 코로나도 감기지만요. 삼성에서 6G가 벌써 나온다고 하니 ..참으로 무섭네요. 바이든이 평택 삼성에 다녀간다고합니다.왜?LED가로등도 문제도 심각합니다.
freedom in my heart 2022-05-18 20:34:01 (1.246.***.***)
기사 감사합니다 기자님. 늘 고맙습니다.^^!
발레미정 2022-05-18 22:15:03 (106.102.***.***)
기자님 감사합니다
응원 2022-05-18 23:24:42 (118.32.***.***)
응원합니다.!!!!
좋은세상 2022-06-19 09:57:45 (118.235.***.***)
휴대폰 속도 빠르다고 좋아들하던데.. 그래서 5g중계기 설치가 가속화되었다.
빠른거 좋아하는 성질때문에..
건강생각하면 느린게 좋다..
빽신 2022-05-23 16:11:16 (119.199.***.***)
LED 전등도 위험할까요?
이걸 집에 달고 부터 가레가 생기고 불면증에 시달립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