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앤비즈,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역량 강화 교육 성료
소셜앤비즈,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역량 강화 교육 성료
  • 김진선기자
    김진선기자
  • 승인 2022.05.0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메타버스 플랫폼 실전 통해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 구축 역량 교육 진행

소셜앤비즈(대표 윤성임)는 서울패션스마트센터에서 지난 4월 8일~29일(매주 금) 총 4회에 거쳐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란 주제로 주요 메타버스 플랫폼 실전을 통해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 구축 역량 교육을 진행하였다.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역량 강화 교육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역량 강화 교육

이번 교육은 서울패션스마트센터의 협업센터인 금천청년창업허브에서 주관하는 메타버스 교육으로 메타버스의 이해 및 활용 사례를 통해 융합 마케팅 및 성장 전략을 도출하고, 주요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 실전을 통해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자하는 취지이다.

서울패션스마트센터는 서울 소공인 패션의류산업 발전과 청년창업 견인을 위해 지역 패션의류산업과 IT기술의 융합으로 가치를 높이고, 소비자와 패션의류기업간의 연결을 통한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또한 봉제 및 마스크제조시설, 동재단실, 교육실, 청년창업공간, 커뮤니티 휴식공간 등의 시설이 갖춰 청년창업자와 방문객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의류패션산업 관련 지역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 및 창업공간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며 패션산업의 발전을 위하여 시설개선 및 지원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교육은 ‘메타버스NFT실전교과서’ 공동 저자인 윤성임 메타버스 전문강사와 한국메타버스연구원 지도교수인 강경일 강사가 오프라인 교육으로 직접 진행하였으며, 최신 메타버스 NFT 중심의 트렌드, 메타버스 마케팅, 주요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 제페토(ZEPETO), 게더타운(gather town), 젭(ZEP) 등 필수 기능 및 월드(맵) 제작 등의 실전 위주로 진행하여 교육생들의 높은 참여와 호응을 얻었다.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역량 강화 교육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패션, 메타버스에서 날다‘ 역량 강화 교육

이번 교육을 진행한 디지털 전환 전문강사인 윤성임 대표는 “글로벌 이슈인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Untact)와 온택트(Ontact) 일상을 마주하여 급격히 온라인 세상으로 진입한 디지털 전환 시대에는 디지털 전환 트렌드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디지털 기업가 정신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제2의 인터넷 시대라 하는 메타버스 시대에는 블록체인 기반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한토큰)기술로 콘텐츠 디지털 자산의 가치와 중요성도 더욱 커지고 있다. 새로운 시각으로 메타버스 마케팅에 주목할 시점이다”라고 메타버스 등 디지털 트렌드에 대한 관심과 적용 전략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