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5세~11세 백신 갑자기 유효기간 연장 "왜?"
식약처, 5세~11세 백신 갑자기 유효기간 연장 "왜?"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4.11 22:41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1세 백신, 유효기간 마감 다가오자 갑자기 유효기간을 3개월이나 연장
다른 연령대에는 유효기간 지나면 백신 폐기..."5세~11세는 마루타?"

방역당국이 이달 30일 만료 예정이었던 만 5~11세용(소아용) 백신 30만회분의 유효기간을 갑자기 3개월 늘린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식약처가 지난 3월28일 소아용 백신인 ‘코미나티주 0.1㎎/㎖’ 30만회분의 유효기간을 6개월에서 9개월로 변경하면서 해당 백신 물량의 유효기간 만료일이 4월30일에서 7월31일로 연장되었다는 것이다.

경향신문은 이와 같은 보도를 하면서 "백신 유효기간을 연장한 전례들이 있지만, 이번 소아용 백신 유효기간 연장은 접종 개시일에 임박해 결정됐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다."라고 평가했다. 

방역당국은 유효기간 연장이 백신 효능·안전성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하지만 이 말을 전적으로 믿을 수는 없다. 제조사인 화이자 본사도 아닌 수입국인 대한민국의 식약처에서 유효기간을 갑자기 바꾼다는 것은 누가봐도 의심을 살 만 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폐기를 앞둔 백신을 갑자기 유효기간을 늘려 나이 어린 소아들에게 맞히려 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식약처가 백신 유효기간을 늘린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에도 화이자·모더나 백신 유효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화이자의 소아용 백신 역시 미국·영국 등에선 이미 지난해 말부터 유효기간을 6개월에서 9개월로 늘려 사용 중이다.

방역당국과 다수 전문가들은 유효기간 연장과 백신의 효능·안전성은 무관하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이들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이 지금까지 백신에 관련해서 계속 틀린 전망을 내놨고, 전체적인 백신 위주의 방역이 실패한 것으로 결론이 나는 분위기에서, 또 다시 마음대로 유효기간을 늘렸다는 점은 매우 충격적이다. 

소아들의 접종 개시일에 임박해 유효기간을 늘리는 행위는 당연히 부모들에게 거부감을 줄 수 밖에 없고, 식약처의 유효기간 연장은 그 의도를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

소아용 백신은 바이알(병)에 아직 ‘2022년 4월’이란 유효기간이 찍힌 채 접종기관에 유통되고 있다. 또 소아용 백신과 유효성분은 같고 용법·용량만 다른 화이자의 12세 이상 백신은 여전히 유효기간이 6개월이다.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은 당연히 폐기되어야 한다. 그런데 식약처가 갑자기 유독 소아용 백신만 유효기간을 늘린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소아용 백신은 기존 백신과 내용물은 똑같고 용량 차이만 있다. 

애초에 기존 유효기간 만료일인 4월30일을 따르면 접종 일정이 촉박해진다. 접종 시작일인 3월31일에서 약 1개월 안에 초도물량 30만회분을 모두 소진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또 1·2차 접종 간격이 8주이므로 2차 접종이 시작되는 5월 말엔 초도물량의 유효기간이 이미 끝나 사용할 수 없었다. 애초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백신을 들여왔기 때문에 밟생한 문제였다.

일각에서는 접종 일정과 소진 가능 수량에 대한 철저한 계획이 없이 무작정 유효기간 얼마 남지 않는 백신을 사들인 방역당국에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야 마땅하다. 

더구나 5세~11세까지의 접종률 기대치도 높지 않았다. 경향신문은 "식약처가 지난 2월23일 소아용 백신 품목을 허가할 때부터 이미 접종 계획 수립이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라면서 실제로 이날 0시 기준 접종 예약자는 대상자 314만7942명 중 5만1542명으로 지난 1일 4만8569명에서 열흘 동안 약 3000명 느는 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방역당국은 일반적인 절차에 따라 유효기간을 연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당장 써야 하는 의약품은 허가하는 시점까지 축적된 안정성 시험 데이터에 기반해 허가를 낸다”며 “(화이자가) 처음엔 유효기간 6개월에 해당하는 데이터를 냈다가 2월 말~3월 초쯤 9개월에 해당하는 데이터를 제출해 연장을 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백신 부작용에 대한 이렇다할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는 방역당국이, 백신의 유효기간 까지 갑자기 고무줄 처럼 늘리면서, 5세~11세까지의 백신 접종률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코백스 백신은 현재 도입분 이외는 더 이상 국내 사용을 위해 공급받지 않기로 했다"며 "일부 이미 할당된 물량의 공여 등을 포함해 한국 구매 예정 물량의 처리, 구체적 환불 금액과 절차 등은 코백스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7일 접종량은 2만여 건에 그치는 상황이며 국내 들어온 백신은 1688만2000회분이 있으나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은 폐기하는 상황이다.

당국은 코백스 퍼실리티 외에 화이자, 모더나 등 제약사를 통해 들여오려던 백신 1억2594만회분의 공급계약에 대해서도 도입시기를 늦추는 협상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백신 접종률이 현저히 떨어진 것은, 백신을 접종해도 어차피 코로나에 걸릴 뿐더러, 이미 오미크론이 이미 전 국민의 과반수 육박할 정도로 퍼졌기 때문에 더 이상 백신을 접종할 아무런 의미가 없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제 남은 것은, 방역당국이 왜 백신을 강요했으며, 백신의 부작용으로 숨진 사람 또는 중증 이상 부작용을 겪은 사람에 대해 방역당국이 어떻게 책임을 져 줄 것인가의 문제로 보인다. 

최근 백신 관련 기사의 댓글 등을 살펴보면 "향후 철저한 감사를 통해 백신 구매 계약에 비리는 없었는지, 방역당국의 연구진과 의료진의 부실한 관리 또는 직권 남용은 없었는지 등을 철저히 밝혀내서 더 이상 소수의 어처구니 없는 오판으로 전 국민이 고통받는 사태는 피해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방대본 측은 "백신 물량의 활용 방안에 대해 관계부처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제약사와의 공급 일정 협의, 공여 등을 포함한 추가적인 활용 방안 등 다각도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세부적인 부분은 확정되는대로 추가로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고령층에 대한 4차 접종 필요성과 코로나19 확진 이력이 있는 사람에 대한 3차 접종 권고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일부에서는 "남아도는 백신을 소진하기 위해 방역당국이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어처구니 없는 백신 소진 정책을 세울 수도 있다." 는 우려의 목소리 마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땅에 떨어진 방역당국의 신뢰는 좀처럼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영훈 2022-04-14 15:29:14 (175.194.***.***)
유통기한 지난 음식도 찝찝해서 안 먹는데 그것도 영유아 에게 맞칠 백신이라 이런 악마가 없네
ㅇㆍㅇ 2022-04-14 01:05:51 (124.50.***.***)
문재인 살인정권은, 반드시 하늘의 엄벌과 함께 강력한 법적처벌을 받아야 한다
정숙 2022-04-13 23:29:41 (59.8.***.***)
식약처미쳤네. 쥐똥보이는 키트 학교에 배부하질않나. 유통기한 맘대로 변경하질않나. 화이자회사가 식약처였나 헐.
폐기처분안하고 맘대로 조작한것 고발하자. 판매되는 식재료,음료수 다 날짜조작해도 위법아닌거야. 그럼 왜 뉴스화되고 구속되지. 식약처도 없애야하나. 할도리를 제대로안하네
독주사그만 2022-04-13 21:51:13 (221.138.***.***)
백신은 예방인데 예방 기능 전혀 없고
위증증 막아준다더니 몇달째 위증증 매일 천명대

사기방역. 국민 학살
살인. 사기범죄
Hyun Lee 2022-04-13 18:58:14 (222.112.***.***)
한민족 말살정책이냐?
백신으로 살인범죄 그만해라!!!!
문정권은 살인을 멈춰라!!!!
김이영 2022-04-13 08:41:56 (124.49.***.***)
독재정권이 백신 맞으라하는것도 문제지만 그랬다고 아무생각없이 영유아 자녀에게 백신을 접종시키는 한심한 부모들은 대체 생각이 없는거냐 아니면 뇌가 없는거냐?
문창배 2022-04-12 10:10:05 (39.7.***.***)
이쯤돼면 멸망전 가자는 거겠죠.
반인륜 범죄혐의로 깨끗하게 쓸려 나가기를..
https://realrawnews.com/2022/04/special-forces-arrest-deep-state-dr-anthony-fauci/
여담(?)으로 이런 기사가 따끈따끈 하게
떴습니다.
정보가 사실이라면 한국이라 별수 있을까요?
무슨 용가리통뼈도 아니고
hhj 2022-04-12 09:01:00 (211.184.***.***)
이게 말이되는 상황인지????
관련자 모두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됩니다.
니새끼나백신맞춰라 2022-04-12 04:18:53 (182.226.***.***)
라벨에 찍힌 유효기간 날짜만 바꾸면 한여름 땡볕까지 아이들에게 주사놔도 되는 거니? 진짜 어디까지 갈건데?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