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마스크 좀 벗읍시다"
"이제 마스크 좀 벗읍시다"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3.28 11:23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희철 2022-04-02 13:46:56 (118.37.***.***)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울 한국시민 성희철(SouthKorean Citizen Joshua Huicheol Seong) 나의 이 문건 보고있다면,
보고 -> 나 포함 울 한국시민들 전체 설득시켜야 한다.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하려면,
나 포함 울 한국시민들 전체가 한꺼번에 다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 의무착용 시작해야하는 -> 상응하는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고.
성희철 2022-04-02 09:58:26 (118.37.***.***)
그래 나와 인세영 기자님과 여러분이 직접, 지금부터 한꺼번에 다 집단적으로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착용 시작하여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하면,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는 하고싶고,
근데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 의무착용하기는 싫고, 즉 마스크 벗기는 싫은,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가, 그 민낯이 싹 터져나올 것이다.
성희철 2022-04-02 09:56:07 (118.37.***.***)
따디고보면,
장애인과 장애인단체가 처음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55480526 문건같은 휠체어 친화적 철도시스템 제안해놓고 돌아서서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67372582 문건대로 배신행위 저지른것도,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이다.

휠체어 친화적 철도시스템은 설치하길 희망하고,
그러기위해 일본 신칸센 고속철도 식 고상승강장 따라가는건 반일감정 때문에 싫고,
뭐하는 짓일까?
성희철 2022-04-02 09:43:35 (118.37.***.***)
따라서,
나와 인세영 기자님과 여러분은 지금부터 직접 한꺼번에 다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착용 시작하여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해야 한다.

그리고 딸랑 마스크 하나에만 모든것을 꼬라박고 아무것도 안하려드는 울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민낯을 싹 까발려야 한다.
성희철 2022-04-02 09:40:20 (118.37.***.***)
말나온김에 마저 다 해드릴께.
나는 지금 공장노동자이다.
월-화-수-목-금 08:30-17:30 + 화.목 08:30-18:40 + 토요일 일 있을경우 08:30-17:30 일하는 형식이다. 일 없으면 토요일 휴무, 일요일 공휴일 휴무.
비교적 근무환경이 좋긴 한데 엄연히 공장 제조업 노동직이고 일 힘들다. 진짜 기계처럼 밑도끝도없는 단순 반복 Tasking의 연속이다.
그런만치로 월급은 거액이다.

반대로 사무실 연구직은 일이 편하고 자기 심리적 만족감 만끽하는대신 월급이 작다.

울 한국의 심각한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는,
일은 사무실 연구직처럼 편하길 바라고,
월급은 공장 제조업처럼 거액이빌 바란다는 것이다.
이같은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이,
지금과같은 엉터리 마스크착용 사태를 야기한 것이다.
성희철 2022-04-02 09:32:19 (118.37.***.***)
즉,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는 앞으로 더 많이 터져나와야 할 문제란 얘기다.
다시말해 지금같은 엉터리 마스크착용 앞으로도 계속돼야하고,
나와 인세영 기자님과 여러분과 같은 시민들은 직접 한꺼번에 다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착용 시작하여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하여,
울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가 계속 그 민낯을 드러내게 만들어야 한다.
성희철 2022-04-02 09:29:34 (118.37.***.***)
당장 몇년전에 가습기청소제 사망사고만 봐도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가 바로 나온다.

가습기 청소는 가습기를 직접 다 분해하여 샤워기로 물 분사해 씻고 건조시켜야 할수있는 일이다.
그것조차도 귀찮아해서,
가습기를 자동 청소하게 할 약품을 찾은 전세계 유일무이의 국가가 바로 울 한국이다. 그 약품이,
애꿎은 수천명을 죽게 만들었고 애꿎은 기업만 망하게했다.

그래서,
울 한국시민 성희철(SouthKorean Citizen Joshua Huicheol Seong) 나는,
한국에서 코로나19는,
한국의 태생적 끝없는 탐욕의 문제의 민낯을 싹 까발렸다고 본다.
성희철 2022-04-02 09:23:47 (118.37.***.***)
지금 한국의 마스크착용 문제는,
단순히,
미디어 언론 정부보건방역당국 등에의 절대복종 철저세뇌 문제가 아니다.
정부 정치권 시민사회 너나할것없이,
딸랑 마스크 하나에만 모든것을 꼬라박고 아무것도 안하고있다.

당장 정부 정치권만 봐도,
일 하기 싫고 귀찮아서,
딸랑 마스크 하나에만 모든것을 꼬라박고 있다.

결국 한국의 마스크착용 문제는,
한국의 태생적 "편한것만 찾으려는" 국가차원의 끝없는 탐욕의 문제이다.
성희철 2022-04-02 09:16:55 (118.37.***.***)
그리고 지금은,
나와 인세영 기자님 포함 울 시민들이 직접, 방금 전 답글대로 행동개시 해야하는 실질적 사유도 있다.
문재인 휘하 정부보건방역당국 포함 차기 윤석열 대통령 행정부는,
그들 스스로 이 엉터리 방역수칙 그만두지 못한다.
그럴 힘이 없다. 결국,
우리가 직접 이 엉터리 방역수칙을 강제종료시켜야 하는것이다.
그 방법 중 하나가,
나와 인세영 기자님 나 포함 울 시민들 전체가 직접 한꺼번에 다 집단적으로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착용 시작하여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하는 것이다.

그래야,
사실상 마스크에 먹통이 된 정부 정치권을 움직이게+일하게 만든다.
성희철 2022-04-02 09:13:19 (118.37.***.***)
지금 코로나19 감염자들 절대다수가 다름아닌 마스크착용자들이다.
왜냐? 코와 입 측 공기순환이 안되니까.
이 사실을 문재인 휘하 정부보건방역당국도 알고있을진대 도대체가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못벗는건,
이미 정부와 마스크착용자들은 마스크라는 것에 세뇌가 돼버려 핵노답 상황이 된 것이다.

그렇다면 방법은,
이 마스크착용자들은 이미 게임오버 됐기때문에 답 없고,
지금부터 나와 인세영 기자님 포함 울 시민들이 직접, 한꺼번에 다 실내 실외 전체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착용 시작하여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복귀해야 한다.

그럼 지금 마스크착용자들이 멘붕와서 마스크 놓고 내심적 갈등 시작될 것이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