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청와대 용산이전 반대에 중국인 여론조작세력 개입 정황증거 나와
[단독] 청와대 용산이전 반대에 중국인 여론조작세력 개입 정황증거 나와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3.23 09:32
  • 댓글 9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익 2022-09-21 13:01:32 (103.25.***.***)
박정희 대통령 덕분에 중국화교 세력이 일찌기 한국에 발을 못 붙였다. 동남아 싱가포르말레사 등 모든 국가의 경제권은 화교가 가지고 있고 국가를 좌지우지 하고 있다.
김은옥 2022-09-20 23:19:52 (124.57.***.***)
중국이 하는짓을 알면서 어찌 진핑이를
초청 하는지?! 하긴 봉황의 뜻을 뱁새가
어찌알리요 하듯이! 이지만~~
중국 여러가지로 우리에겐 불필요
한것 아닌가 생각해봄!?
하울의 움직이는 성 2022-09-19 10:14:17 (118.235.***.***)
중국인들 너무 많아요
네이버 다음 네이트
디씨갤러리 카톡방 에펨코리아
등등의 커뮤까지도!!
등대 2022-07-23 21:12:45 (58.121.***.***)
중국인들이 왜 청와대 이전을 반대하는데 서명하겠는가? 완전 확증편향 기사라고 보인다. 다수 국민이 청와대 이전을 반대했다. 윤석열이 그걸 무시했고...
무명인 2022-06-21 20:33:21 (119.203.***.***)
중공짱개 개돼지들은 ᆢ철저히 응징해야 한다
조선족을 동포로 보면 안된다 ᆢ북괴 괴뢰집단 종북좌파 빨갱이들ᆢ아니면ᆢ중공짱개 개돼지들 ᆢ첩자들이다 ᆢ모조리 추방해야 한다
하얀나비 2022-05-04 11:17:59 (1.230.***.***)
어떻게 짱깨가 대한민국을 여권을 가질 수 있는가? 여권 내기가 이렇게 쉬운가? 586주사파를 몰아내지 않으면 나라가 망할 것이다.
조응섭 2022-05-02 20:02:10 (221.161.***.***)
금융 실명제처럼 인터넷 실명제를 해야합니다.

김영삼 정권 때 금융실명제를 실시하여 음성적인 지하자금이나 뇌물성 자금추적 수사 등으로 부정부패를 뿌리뽑는데 기여하였습니다.

인터넷 실명제를 하지 않으면 드루킹처럼 여론조작을 할 수 있습니다.

최진실처럼
익명성 악성댓글 마녀사냥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토록 해야합니다.

외국인에게는 국내의 여론형성에 참여하지 못하게 해야합니다.

중국인이나 조선족 중국인들이 국내 여론에 참여하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제외 동포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한국에 거주하지도 않고 한국에 세금도 내지 않는 제외동포가 한국의 여론에 개입할 이유가 없습니다.

공직자 선거에서 제외 동포에게는 투표권 행사를 하지 못하도록 해야합니다.

한국에 살지도 않는 사람에게 한국의 공직자를 선택할 권리를 주어서는 안됩니다.
김문정 2022-04-30 13:19:07 (222.120.***.***)
남한사람들 너무 순수한사람 많습니다
그리고 일하느라 바빠서 이런거 댓글 달 시간도 없습니다
대부분 댓글알바나 중국분들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중국은 다른나라사람들이 정치적인글에 관여하게
허락을 할까요?
왜 남한글에 그렇게 관심이 많아서 자국민처럼 행세해서 여론을 조성하는 걸까요?
우리 자국민들도 깨어있어야합니다
이런 사기댓글들을 걸러내고 쓰지못하게 막아야합니다
친차우 2022-04-14 20:39:00 (211.57.***.***)
중국사람이 왜 대한민국에 참견하노!
중국놈들 우리 나라에서 쪼까내야 한다.
부동산 시장질서를 혼란시키는 주범이며
국익에 백해무익한 무리들이다.
여론까지 조작하다니!!!
배홍성 2022-04-10 16:21:52 (211.49.***.***)
중국이아니고 탈바꿈하여 원래 중공이다 최고 악질적인 공산당입니다 악의축 국내에 들어와있는 중국인들도 민족성이 더럽고 악의적이고 약한사람을 짓누르는 습성이 있읍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