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대선투표…1만4천464개소서 내일 오전 6시 시작
20대 대선투표…1만4천464개소서 내일 오전 6시 시작
  • 김현주 기자
    김현주 기자
  • 승인 2022.03.0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5년간 대한민국을 이끌 대통령을 선출하는 제20대 대선 투표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대선의 선거인 수는 4천419만7천692명으로, 2020년 총선보다 20만3천445명, 2017년 제19대 대선보다 171만7천982명 늘었다.

이 가운데 1천632만3천602명은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사전투표율은 36.93%로, 사전투표가 전국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번 대선 투표는 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진행된다.

일반 유권자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확진·격리 유권자는 오후 6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투표할 수 있다.

앞서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일반 유권자와 확진·격리 유권자의 투표시간이 오후 5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시간 겹치면서 동선 분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확진·격리 유권자의 대기 시간이 1∼2시간 이상 길어지는 등 큰 혼잡을 빚은 만큼, 본투표일에는 일반 유권자과 확진·격리 유권자의 투표 시간 자체를 구분하기로 했다.

확진·격리 유권자도 일반유권자와 마찬가지로 기표한 투표용지를 직접 투표함에 넣는다.

선거 당일 투표는 주소지 관할 투표소에서만 가능하다.

투표소는 1만4천464개소로 지난 19대 대선 때의 1만3천964곳보다 500곳이 늘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나 포털사이트에서 '내 투표소 찾기' 서비스에 접속해 주소지 관할 투표소를 찾아볼 수 있다.

투표소에 갈 때는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여권 등 신분증을 반드시 챙겨야 하며, 마스크 착용도 필수다.

코로나19 확진·격리 유권자는 보건소에서 받은 투표 안내 문자를 투표사무원에게 보여줘야 한다. 원본 문자만 인정되며, 캡처한 문자는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해선 안 되며, 투표소 내 '인증샷'도 금지된다.

기표소 내에서 사전투표지 및 투표지를 촬영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단, 투표소 밖에서 촬영한 사진이나 엄지척, 브이 등 손가락으로 기호를 표시한 인증샷, 후보자의 선거벽보·선전시설물 등을 배경으로 촬영한 인증샷 등을 전송하거나 소셜미디어(SNS)에 게시하는 것은 가능하다.

투표마감 시각 이후 각급 구·시·군선관위에서 보관하고 있는 관내사전투표함과 우편투표함은 개표참관인과 정당추천 선관위원, 경찰공무원이 함께 개표소로 이송하며, 투표소 투표함은 투표용지 투입구를 특수봉인지로 봉인한 후 투표관리관·참관인과 함께 경찰의 호송 아래 251개 개표소로 이동하게 된다.

유권자들은 선거일 당일 한국선거방송(eTV)을 통해 투·개표의 전 과정을 생중계로 지켜볼 수 있다.

개표결과도 이번 선거부터 투표구 단위로 세분화해 공개함으로써 개표소에서 작성한 개표상황표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공개되는 개표결과를 확인·대조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 방송사와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서도 투표구별 개표결과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역대 대선을 살펴보면 통상 이튿날 오전 6∼7시께 개표가 마감됐으나, 이번에는 투표 당일 확진·격리자가 대거 몰릴 경우 투표 시간이 길어져 개표 및 마감 시각 모두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