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투표에서 극심한 혼선 "비밀선거와 직접선거 원칙 무너져...이게 투표냐?"
확진자 투표에서 극심한 혼선 "비밀선거와 직접선거 원칙 무너져...이게 투표냐?"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3.05 18:51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5일 사전투표 확진자 투표 현장.  

20대 대선의 사전투표 확진자투표에서 극심한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 

사전투표의 정규 시간을 마친후 이어진 확진자 투표에서 부정선거를 우려할 만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확진자가 투표함에 넣는 것이 아니라, 투표자(확진자)가 투표를 해서 선관위 직원에게 주면, 그 투표지를 선관위 직원이 모아서 투표함에 넣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투표에 참여한 사람들이 자신의 투표지를 모아서 투표함에 넣어주겠다는 선관위 직원을 신뢰할 수 없다는데서 발생했다. 

선관위 직원이 투표지를 모아서 실제로 정규 투표함에 갖다 넣는지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복수의 글에 따르면, 현장에서 시민들이 항의하자 선관위 측에서는 오히려 투표거부 처리를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는 선관위의 선거 준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확진자 투표함을 별도로 만들어 놓지 않고, 선관위 직원이 한데 모아서 대신 갖다 넣겠다는 발상을 했다는 자체가 문제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얼핏 보기에도 허술한 박스에 투표지를 모아서 선관위 직원이 가져간다는 것이다.  시민들은 확진자 투표자들의 투표지를 모아서 가져간다는 선관위 직원에 대해 믿을 수 없고, 자신의 투표지를 직접 자신이 투표함에 넣는것이 아니라, 남이 넣어준다는 점에 대해 충격을 받고 있다. 

아무렇게나 놓여있는 회송용 박스 

오후 6시 이전에 투표한 확진자들은 자신의 투표지를 사무원(선관위 직원)에게 그냥 주고 그 선관위 직원이 해당 투표지를 대신 가져다 넣어 줬다고 증언했다. 문제는 이것은 이미 직접투표와 비밀투표의 원칙에 어긋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막말로, 직원이 투표지를 펴본 다음, 자기가 싫어하는 후보를 찍은 투표지를 따로 주머니에 넣어놨다가 나중에 버려도 아무도 모른다는 것 아니냐?" 라며 허술한 투표 방식에 대해 극도로 분노했다. 

현재 하루 확진자는 20만명에 육박하며, 이들과 동거인 및 직접 접촉자 숫자를 합치면 확진자 투표에 엄청난 인원이 몰릴 것으로 보있다. 

정규 시간 내에 투표하는 확진자와 정규 시간 이후인 6시 이후에 투표하는 확진자의 투표 방식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는 현장에서 소식이 들어오는 대로 추가 보도할 계획이다.   

추가: 일부 투표소에서는 쓰레기봉투에 확진자 투표를 모아서 접수했다는 제보도 들어와있다. 시민들은 현장에서 선관위 측에 거칠게 항의했으며, 선관위 측은 "부당하다는 생각이 들면 집에 돌아가라" 라고 말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일부 시민들이 선관위에 항의하자 선관위 측에서는 "사전투표 확진자 투표 인원 예상을 잘못했다. 준비가 미흡했다." 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eudijsiqi 2022-03-08 03:17:51 (23.106.***.***)
개돼지 국민 아직도 마스크 벗지 못하나, 감기로 벌써 몇년이나 마스크 착용하나
개돼지 등신들아 마스크 오래 착용하면 뇌세포 손상으로 치매환자 된다.
Uhsjdjsksk 2022-03-08 03:16:14 (198.16.***.***)
선관위가 사전 준비한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노골절 자행한 부정 선거를 감출려고 하는 한국의 주류 미디어 언론도 부정선거의
공범이다.부정 선거을 자행한 선관위 작태를 감출려고 하고 공조하는 한국 주류 미디어 언론은 가담한 정도에 따라 중형은 사형을
처하고 무기징역 실형 해야 된다.
버디 2022-03-07 03:29:57 (221.143.***.***)
[미 대선 조작] 4.15 총선조작 재탕=사전투표 조작+우편투표 조작+실시간 조작 외
https://blog.naver.com/islandfish/222136423213

미 대선조작은 헬조선 총선조작을 재탕한 것이었고, 문재앙 정권은 또다시 그 미국의 대선조작을 재탕하려 하고 있음. 보도 중에 사망자로 떠서 투표할 수 없었단 내용이 있었는데, 이건 미 대선 당시 사망자를 투표한 것처럼 조작했던 걸 거꾸로 재탕한 것이고, 위에 등장하는 쓰레기 봉지도 미 대선 때 펜실베니아 쓰레기장/쓰레기통/쓰레기봉지 등에 버려져 있던 트럼프 표를 재탕한 건데, 그건 헬조선 총선 조작 당시 선관위에서 내다버린 투표용지들이 이후 쓰레기장과 고물상 등에서 발견됐던 걸 재탕한 것이었음. 우연도, 실수도 아닌, 고의라고. 조작.
강민수 2022-03-05 21:24:39 (107.215.***.***)
바보들아 니들은 또 당했어. 그래서 진작에 이나라는 지금 투표질이 필요한게 아니라 무력혁명이 필요하다고 하지 않았냐? 백날 투표해봐야 맨날 사기질에 농락 당할뿐 니들이 바라는 정권교체나 민주화는 이뤄지지 않아.
깨부셔라 2022-03-05 20:19:40 (106.102.***.***)
민주당은 악의 근원. 저 당은 소멸시키고 이 거대한 악에 부역한자는 국헌문란으로 다 처단해야 한다
죄명이파묻어라 2022-03-05 20:01:02 (211.51.***.***)
직원이 대신 넣어준다면 얼마든지 인쇄해서 뭉텡이로 집어넣을 수 있는거네요? 그럼 천만표든 이천만표등 직원 맘대로 넣을 수 있네요? 그럼 투표머하러합니까 저직원 혼자 지폐다발식으로 하지 !! 지난번처럼
부정부정부정 2022-03-05 19:19:58 (182.224.***.***)
저 직원 고발해야합니다
죄명파묻어라 2022-03-05 19:19:27 (211.51.***.***)
나라가 개판이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