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소방관 화재·구조활동 중 순직률 54.5%:
이용호 "소방관 화재·구조활동 중 순직률 54.5%: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2.01.2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담보 필수장비 개별 지급 여전히 부족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사진=이용호 의원실]

-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1월) 순직 소방관 총 55명, 화재·구조(30명) 순직자 절반 이상
- 생명담보 필수장비인 시야확보장비(열화상카메라), 무전기 등 개별 지급 미흡
- 소방관 순직 참사 예방하기 위해 기본적인 필수장비부터 개별 지급 서둘러야

[정성남 기자]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화재·구조 현장에 목숨 걸고 출동하는 소방관들이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조차 개별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조속한 실태파악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 1월) 소방관 순직 현황[자료=이용호 의원실]

얼마 전 평택물류창고에서 소방관 3명이 순직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이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1월) 소방관 순직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55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관 순직 현황을 자세히 살펴보면, 같은 기간 순직 소방관의 최다 발생 광역지자체는 경기도(15명)와 강원도(10명) 순이었고, 근무 연수별로는 임용 5년차 이하에서, 계급별로는 소방장급(7급 상당) 이하에서 각각 24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다.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 1월) 소방관 소방활동 중 공상 현황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 1월) 소방관 소방활동 중 공상 현황[자료=이용호 의원실]

이와 함께 나이대별로는 30대(30세∼39세) 소방관이 22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고, 출동 목적별로는 화재(20명)와 구조(10명) 순이었으며, 출동 단계별로는 현장활동단계에서만 43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직 소방관의 94.5%(52명)는 2주 가량의 짧은 진료가 전부였다.

이 의원은 “화재·구조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마치 나의 일처럼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 간 소방관이 한 해 평균 5명씩 순직 하고 400명 넘게 공상으로 다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들 소방관에게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 장비들은 여전히 개별 지급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사람의 형체나 화점을 인식하기 위한 열화상카메라도, 당장 통신에 필요한 무전기 조차 기관·팀단위 지급이 이루어지거나 아예 없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현장에 뛰어들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아울러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장비는 119구조대나 안전센터에까지 개별 지급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개인 사물함 안쪽에 혹시 오늘이 ‘마지막’이 될까봐 유서를 보관하고 출퇴근하는 소방관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필수장비 구비에 주저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안타까운 소방관의 순직과 공상을 예방하고 더 큰 참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련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면서 "소방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실태파악하는 한편, 소방관의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지원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