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여 년 전, 선교사들이 찍은 생생한 서울풍경과 생활상
100여 년 전, 선교사들이 찍은 생생한 서울풍경과 생활상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2.01.2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중인 조선철도호텔, 세브란스병원, 박영효 별장 등 처음 공개되는 희귀자료 많아

◈서울역사박물관, 미국 드류대학교 도서관 소장 연합감리교회 아카이브 중 서울사진 3,200점을 조사한 후, <100년 전 선교사, 서울을 기록하다> 펴내
◈100여 년 전 선교사들이 찍은 서울거리 풍경, 한양도성과 궁궐, 학교, 병원과 의학교, 일상 생활 등 생생한 기록으로 남은 서울사진 대공개

 

학술총서 표지[사진=서울시 제공]
학술총서 표지[사진=서울시 제공]

[장인수 기자]서울역사박물관(관장 김용석)은 최근 학술총서 17〈100년 전 선교사, 서울을 기록하다〉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사진 1)

서울역사박물관은 매년 해외에서는 무관심 속에 사라지거나 잊혀지고, 국내에서는 자료 접근의 어려움으로 인해 잘 알려지지 않은 미공개 서울학자료를 발굴하고 조사한 성과를 학술총서로 발간하고 있다. 학술총서 발간 사업은 서울학자료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과 공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미국 드류대학교 도서관을 비롯하여 의회도서관(Library of Congress, LOC), 국립문서기록관리청(The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NARA) 등에 소장된 총 5,400여 건의 서울사진을 조사하였다. 

서울역사박물관에 따르면 이번에 발간된 학술총서 17〈100년 전 선교사, 서울을 기록하다〉는 서울역사박물관이 2020년부터 시작한 미국 소재 서울학자료 조사의 첫 결실로 뉴저지주 드류대학교(Drew University) 도서관에 소장된 미국 연합감리교회 아카이브(General Commission on Archives and History of The United Methodist Church, GCAH)의 약 3,200건의 서울사진 중 사료적 가치가 높은 180건을 엄선하여 선보였다. 

또한 사진과 함께 조선 말기~일제강점기 신문, 상업사자료, 역사자료, 지적도 등 철저한 문헌 조사와 검증을 통해 자세한 국・영문 해제를 더하였다. 그간 국내에 소개되었던 미국 내 근대 사진자료가 충분한 분석과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아 세부 사항을 파악할 수 없었던 것과 달리 사료적 가치를 높였다. 

미국 연합감리교회 아카이브는 미국 감리교 선교사들이 조선으로 건너와 사역을 하면서 찍은 사진들로 국내에 간헐적이고 단편적인 학계 소개나 충남 등 다른 지역의 사진들이 소개된 바 있었지만, 서울사진이 대대적으로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감리교 선교사들의 사진은 당시 조선총독부와 일본인이 촬영한 사진에 나타나는 식민주의적인 정치 의도와는 달리 생생한 삶의 현장으로서의 서울풍경과 생활상을 기록한 희귀자료가 많아 서울학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주제는 ‘서울거리 풍경’, ‘한양도성과 궁궐’,  ‘학교’, ‘병원과 의학교’, ‘교회’, ‘일상 생활’ 등 총 6개로 분류되었다. 특히, 같은 장소의 사진이 시간차를 두고 연속적으로 촬영된 것이 있어 시간의 추이에 따른 서울의 변화상을 비교할 수 있는 점이 흥미롭다.   

제1장 ‘서울거리 풍경’은 종로(鐘路), 남대문통(南大門通), 태평통(太平通), 광화문통(光化門通), 서대문정(西大門町), 의주통(義州通), 본정(本町), 황금정(黃金町), 욱정(旭町), 정동(貞洞) 등 서울 곳곳의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풍경을 담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재편집]
[사진=서울시 제공/재편집]

제2장 ‘한양도성과 궁궐’은 지금은 멸실되어 보기 힘든 한양도성과 사대문(四大門), 사소문(四小門)의 변화와 특징, 경복궁(景福宮), 경희궁, 덕수궁(德壽宮), 운현궁(雲峴宮) 등이 피사체로 등장한다.  

제3장은 ‘학교’로 제4장 ‘병원과 의학교’, 제5장 ‘교회’와 함께 근대 선교사들이 조선에서 펼쳤던 교육, 의료, 선교사업의 활동영역을 살펴 볼 수 있다. 조선에 도착한 선교사들은 발전된 서양의 의료사업과 교육사업을 펼치면서 효과적인 선교활동을 하였다.

제4장 ‘병원과 의학교’는 한국 최초 근대적 여성전문병원인 보구여관(普救女館), 보구여관 분원인 볼드윈진료소(Baldwin Dispensery), 릴리안해리스기념병원(Lillian Harris Memorial Hospital), 제중원(濟衆院), 한국 최초의 현대식 종합병원이었던 세브란스병원과 세브란스의학교(전문학교) 등의 외부와 내부 진료실, 강의실, 실험실 사진들로 구성되었다. 이 사진들은 근대 의료선교의 일면과 한국에서 근대병원이 어떻게 변천되었는지를 보여 준다. 

제5장은 ‘교회’로 상동교회(尙洞敎會), 종로교회(중앙교회 전신), 동대문교회, 광희문교회 등 서울 각처에 있었던 교회들을 비롯하여 옛 순화궁(順和宮) 터에 여성과 아동보건사업을 펼쳤던 복지재단인 태화여자관(泰和女子館) 사진 등이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재편집]

제6장은 서울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일상 생활’이다. 그동안 잘 알려져 있지 않았던 1900년대 초에 시작된 한국 야구 경기, 전차 안에서 표를 내는 모습, 국수를 말리고 물건을 흥정하는 모습, 간판 제작, 수돗가에서 물 긷는 모습, 한옥을 짓거나 수리하는 광경, 구두 수선공 등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이 촬영된 사진들은 100여 년 전 서울 사람들의 생활상을 생생하게 전달해 준다. 

또한 소개된 사진의 수집경위와 선교사들의 서울사진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관련 논고 2편도 함께 수록되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앞으로도 계속 해외에 소재하고 있어 무관심 속에 사라지거나 빛을 보지 못하는 서울학자료들을 발굴하여 가치를 부여하고, 역사적 의미를 찾아 시민과 공유하는 한편 세계와 소통하는 서울의 미래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학술총서 17〈100년 전 선교사, 서울을 기록하다〉는 서울책방(store.seoul.go.kr)에서 구매할 수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