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홍보하는 댓글 부대 있다"
"노바백스 홍보하는 댓글 부대 있다"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2.01.16 01:13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노바백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토씨하나 틀리지 않는다. 

 

노바백스 백신 홍보를 위해 온라인 여론을 조작하는 세력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온라인에는 각종 온라인 카페와 커뮤니티에 올라온 노바백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을 캡쳐한 사진이 올라왔다. 

자세히 보면, 각 카페와 커뮤니티마다 올라온 "백신 미접종자에게 노바백스를 맞겠느냐"고 묻는 질문과 이에 대한 답변이 토씨하나 틀리지 않고 똑같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제품의 포장과 유통을 맡게 되어 있는 노바백스 백신은 미국 FDA의 승인을 받기도 전에 국내에서 허가를 내줘서 논란이 된 백신이다. 

나방 바이러스에서 추출한 물질을 원료로 하는 유전자 변형 백신이다.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개발된 합성항원 백신으로 기존의 화이자와 모더나 등의 부작용을 두려워하는 미접종자들에게 적합한 백신이라고 홍보를 하고 있으나, 부작용은 기존 화이자와 모더나의 부작용과 대동소이하다. 안전성이 월등히 낫다고 볼 수 없다는 평가도 나온다. 

노바백스 백신도 임상결과에서 예외는 아니었다. 영국 임상에서 심근염 1건, 미국 임상에서 혈관부종, 중추신경계염증·비골신경마비·말초신경병증, 바데도병·감상선기능항진증, 혈소판감소증 등도 보고됐다.

아울러 노바백스가 국내 상용화 관련해 거론되는 한계점도 있다. 현재 화이자·모더나·얀센은 허가 변경이 이뤄지진 않았지만 충분한 임상 결과가 확보됐다는 판단 하에 3차 접종용 백신으로 쓰이고 있지만 아직 노바백스는 관련된 판단하기 이르다는 것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노바백스 백신을 홍보하는 댓글 부대가 발견됐다는 점이다. 

대형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서 동일한 질문과 동일한 답변을 복사 붙여넣기 방식으로 여론 조작을 하고 있었다. 

또한 한개의 아이디로 노바백스 백신 홍보 댓글을 수십개에서 수백개 작성하는 행태도 발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노바백스 관련 글을 보면, 미접종자들에게 "노바백스 백신이 나오면 맞을 거냐?"고 물어보면서 자신(질문자)은 맞을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면 곧바로 첫번째 댓글에서 다른 누군가가 "나는 맞겠다." 라고 댓글을 써서 여론을 접종하는 쪽을 몰고 가는 방식이다.

댓글조작세력이 여론을 선동하는 방식과 동일한 수법이다.  

그렇다면 누가 이런 댓글 조작세력을 동원했을까? 

일각에서는 댓글 부대가 글을 복사해서 퍼나르는 행태가 돈을 받고 활동하는 중국계 댓글 조작세력일 확률이 높다고 보고 있다. 주로 선동이 쉬운 인터넷 맘카페를 공략하고, 대형 커뮤니티에 조직적으로 동원되어 활동하는 아이디를 활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맘까페에서 나왔던 대부분의 여론조작은 돈을 받고 댓글을 쓰는 중국 우마오당의 소행일 확률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중국의 우마오당은 시진핑이 창설한 중국의 1000만명 댓글 부대를 말한다. 실제로 이들은 해외에 침투하여 선거여론조작은 물론, 중국에 유리한 쪽으로 여론을 조작하는 역할을 하며, 1건 댓글을 달면 우리돈으로 5원~10원을 받는다. 

SK바이오 측과 이해관계를 같이 하는 의사와 교수, 백신 관련 재단과 정부 고위 인사 등을 조사해 보면 바로 누가 댓글 부대를 동원했는지 추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바백스 백신을 홍보하려는 댓글 조작 세력이 들통나면서 노바백스에 대한 신뢰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우세종화에 대비해 코로나19 면역저하자 및 고위험군에 4차 접종을 시행을 검토하고, 백신 접종을 기피하는 이들에게 노바백스 백신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어차피 백신 부작용이 두렵고, 백신 자체를 신뢰하지 않아서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노바백신이라고 해서 특별히 접종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노바백스의 댓글조작이 드러난 이상, 노바백스의 효과와 효능을 과장하여 홍보하는 일부 의사와 교수, 언론사들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조사를 실시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노바백스 백신 홍보에 동원된 댓글 조작세력이 드루킹 처럼 대선에 동원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온라닝에 이미 조작 증거가 나오고, 동원된 아이디와 아이피가 다 나와있는 상태에서, 어떤 세력이 노바백스 댓글 조작을 했는지 특정하는 것은 식은죽 먹기다." 라면서 경찰과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부대 2022-02-21 13:55:06 (106.101.***.***)
댓글부대가 활개친지 오래됨 이제 알았냐 ㅋㅋ
Chahjkijj 2022-01-23 23:24:59 (198.16.***.***)
코로나 백신은 백신이 아니고 , 면역력 파괴 독극물로 산화그래핀, 독충이 들어 있다는 보고가 있다.
지구 인구 말살 계획 실행하고 있는 것이다.문재인 정은경 김부겸과 질병청직원 살인범으로 사형에 처해야 된다.
VAIDS (백신유도 에이즈)
UK Health Security Agency의 통계자료로 유추하면 2월 말 경에는 2차 3차 백신접종 완료자들은
FULL BLOWN, 즉 -100%의 백신유도 에이즈의 나락으로 떨어져버릴 것이다.
공포 조성 강재접종 유도한 한국의 주류언론사(조중동 한겨레 경향 매일신문 연합 한국 네이버 다음 한국구글등,
KBS MBC SBS YTN JTBC등)살인 공조범으로 처벌하여야 된다.
억측스러운면도 있음 2022-01-21 10:53:04 (223.38.***.***)
맨위 완전 복붙한거는 뭔가 좀 구린데.. 그냥 개인이 하루나 이틀에 걸쳐 백신에 대한이야기는 댓글부대라고 보기힘듬.. 왜냐면 나도 그런식으로 관련 뉴스에 내생각을 동일하게 쓰기때문임.. 이런의견도 잇다라기때문에 댓글조작이라긴 래매함
조은선 2022-01-21 10:42:45 (106.101.***.***)
정말 화가 납니다ㅡ
국가의 예산을 이런 곳에 탕진하고 있다니...
댓글부대 알바들은 양심 팔아먹은 것들입니다.
국민들을 속이는 사악한 것들, 처벌해야 합니다.
Hjjajqwj 2022-01-21 09:24:23 (198.16.***.***)
유엔은 진정한 지구인를 위한 국제기구가 아니다.
외계인 파충류가 지구를 지배하기 위하여 만든 기구다.
유엔의 깃빨을 봐라, 월계수 잎으로 둘러 싸인 지구에
뱀이 감고 있는 것을 봐라,랩틸리언이 지구인을 멸살
할려고 하는 것이 코로나 백신(독극물)이다. 지구인
멸살 계획을 이제 실행하고 있는 것이다.
나방백신싫어 2022-01-21 09:10:49 (223.39.***.***)
백신 이름이 하필 나방??? 인체실험한다고 임상실험한다고 광고하네.
절대 노노노
hwewew5 2022-01-20 15:49:18 (23.106.***.***)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대통령을 탄핵한 것이 아니고, 자유대한민국을 탄핵한 것이다.
자유대한민국를 탄핵하고 중공의 앞잡이로 자유대한민국을 없애는데 주역은 한국의 주류언론사
(조중동 한겨레 경향 매일신문 연합 한국 네이버 다음 한국구글등, KBS MBC SBS YTN JTBC등)로
이들 단체는 4.15부정 선거 알리는 것을 가로 막고 코로나 초기에 공포를 조성하여 독극물 백신 강재
접종을 유도하고 자유대한민국의 국민들을 살상 살해하는데 주역의 단체로 이들은 아직도 중공과
딥스의 뒷 자금으로 국민들을 현혹하고 있는 악마들의 집단이다.
태양은 항시 중천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란 것을 생각하기를 바란다.그 착각을 자유라고 생각하나.
전미경 2022-01-19 08:44:25 (223.62.***.***)
여론몰이로 댓글부대까지 동원한거면 다 끝났네
백신을 왜맞아~
이보헌 2022-01-17 20:10:35 (220.122.***.***)
여론조작 댓글부대 동원한 백신이 효능이 있을까요
정인숙 2022-01-17 19:09:47 (175.201.***.***)
전통방식이든 뭐든 맞을 생각도 없지만 제조사만바꾼 mrna방식일지 아니라하더라도 성분도 알수없으니 ...의심에 의심을 더하게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