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서 최대 4회 금리 인상론 확산…"상당한 긴축 전망"
미 연준서 최대 4회 금리 인상론 확산…"상당한 긴축 전망"
  • 김현주
    김현주
  • 승인 2022.01.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러드 이어 하커·에번스도 4회 인상 시사…바킨 "공격적 정상화 필요"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 /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홈페이지 캡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부에서 올해 최대 4차례 금리인상을 촉구하는 공개 발언이 잇따랐다.

치솟는 물가를 억누르기 위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긴축 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형국이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3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비즈니스저널 주최로 열린 온라인 행사에서 3월 금리인상 시작과 연내 3∼4회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마켓워치에 따르면 하커 총재는 "우리 희망보다 높은 물가상승률과 매우 탄탄한 고용시장이라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논리적 결론은 통화정책의 긴축"이라고 말했다.

그는 "3월에 금리를 25bp(1bp=0.01%포인트) 올릴 것이라는 게 나의 예상"이라면서 "오늘 내가 당장 결정해야 한다면 그렇게 하는 것을 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커 총재는 "올해 25bp씩 3차례 인상을 전망하고 있다"면서 "만약 인플레이션이 잡히지 않는다면 네 번째 인상을 확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준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공개된 점도표에서 2022년 3회 금리인상을 시사했으나, 새해에도 물가 급등세가 이어지면서 4회 인상을 공개 지지하는 인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날 3∼4회 금리인상을 제시한 하커 총재와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4회 인상을 예상한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모두 올해 FOMC에서 투표권을 갖는다는 점에서 발언에 더욱 무게가 실린다. 하커 총재는 보스턴 연은 총재가 정식 임명되기 전까지 임시로 투표권을 행사할 예정이다.

하커 총재는 또 연준이 기준금리를 1% 정도로 충분히 올린 뒤 올해 말이나 내년 초부터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투자자들이 "2022년에 상당한 양의 긴축을 예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외에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 역시 이날 밀워키 비즈니스저널 주최 행사에서 "통화정책을 중립에 가까운 수준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올해 2∼4회의 금리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강하게 믿는다"고 전했다.

토머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도 버지니아주 은행연합회와 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온라인 행사에서 "물가상승률이 계속 광범위하게 높은 상태로 유지된다면 우리는 더욱 공격적으로 (통화정책) 정상화에 나설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WSJ 인터뷰에서 이르면 3월 금리인상 시작을 예고한 바킨 총재는 이날 행사에서도 이런 견해를 재확인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큰 성장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