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지난해 주식부호 14조2천억워...첫 1위"
이재용 "지난해 주식부호 14조2천억워...첫 1위"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2.01.0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편집국]1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2021년 12월 30일 종가 기준 국내 상장사의 주식 가치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국내 증시 시가총액이 2020년에 비해 283조원 가까이 늘어난 가운데 업종별 희비가 엇갈리면서 주식부호 순위도 요동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등 삼성가 4명이 고(故) 이건희 회장의 주식을 상속받으면서 주식부호 '톱5'에 합류했고, 게임사 창업주들이 대거 주식부호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CEO스코어 결과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 가치는 전년보다 5조원 가까이 상승한 14조2천여억원으로, 처음으로 국내 최고의 주식부호 자리에 올랐다.

홍라희 전 관장은 6조6천억원가량 상승한 약 11조원으로 전년도 5위에서 지난해 2위로 3계단 뛰어올랐다. 지난해 주식가치 증가액 면에서는 홍 전 관장이 1위를 기록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7조1천여억원으로 주식부호 13위에서 3위로 껑충 뛰었고,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전년과 같은 4위(6조7천억원)를 차지했다.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13위에서 5위(6조4천억원)로 뛰어오르며 톱5에 새롭게 합류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게임·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주목받으면서 주식부호 지형을 바꿨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2020년 15위에서 작년 7위로 8계단 올라섰다.

김대일 펄어비스 의장도 12위에 랭크돼 전년보다 8계단 상승했다.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은 13위로 주식부호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박관호 위메이드 의장은 94위에서 15위로 79계단 뛰어오르는 등 주식부호 '톱20' 가운데 3분의 1이 넘는 7명이 게임·콘텐츠 관련 업종의 창업주들이었다.

반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주식 가치는 약 5조1천760억원으로 6위를 차지해 2020년보다 3계단 내려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2계단↓)과 최태원 SK그룹 회장(3계단↓),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8계단↓), 구광모 LG그룹 회장(7계단↓), 이재현 CJ 회장(20위권 밖) 등 대기업 총수 일가의 주식 가치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