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코로나 슈퍼항체" 획득한 사람도 부스터샷 또 맞아라?"
[칼럼] "코로나 슈퍼항체" 획득한 사람도 부스터샷 또 맞아라?"
  • 한영만
    한영만
  • 승인 2021.12.27 21:24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 "1,2 차 접종 후 코로나 돌파감염으로 수퍼항체 면역 생긴사람도 부스터 샷 맞으라" 권고
일부 시민들 "수퍼항체 획득한 사람이 부스터 샷 맞으면 수퍼 초사이언, 민노총이 되는건가?" 조롱

 얼마전 백신을 1차, 2차 접종후 코로나에 걸렸다 회복한 사람은 슈퍼항체를 갖게 된다는 뉴스가 보도된 바 있다. 

애초에 백신은 그 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 맞는 것인데, 코로나 백신을 1, 2차 맞고 온갖 부작용을 극복한 후, 다시 코로나에 직접 걸리기까지 해야 슈퍼항체를 갖는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혁명적인 이론" 이라는 조롱의 목소리가 나온다.  

그렇다면 "코로나 1,2차 백신을 맞고, 코로나에 확진되었다가 회복한 사람은 부스터샷을 맞아야 할까?" 라는 의문이 생긴다. 

상식적이라면, 이미 슈퍼 항체를 가졌는데 백신을 맞을 필요는 없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정상이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슈퍼항체를 가진 사람도 부스터 샷을 맞아야 한다는 대답을 했다고 한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라는 온라인 카페에 올라온 한 사연에 따르면, 자신은 1,2차를 맞고도 코로나에 확진되었다가 나았으니까 부스터샷을 안맞아도 되는것이 아니냐고 보건당국에 문의했다고 한다.

하지만 보건소는 그래도 맞아야 한다는 싸늘한 대답을 했다고 한다. 

댓글에서는 시민들은 "이 자영업자는 "슈퍼항체"를 획득했는데 또 부스터샷을 맞을 예정이다. 그렇다면 "슈퍼항체 + 부스터샷"을 획득하게 되면 뭘까? 초사이언인이 되는걸까?""아니면 아무리 모여서 시위를 해도 코로나에 걸리지 않는 민노총이 되는 걸까?"  라며 황당해 하고 있다. 

 

이런식이면 다른 질병도 이러한 공식이 통하게 되는걸까?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매독, 임질 백신을 2차 맞고 + 매독, 임질에 걸리면 --> 수퍼항체

소아마비 백신을 2차 맞고 + 소아마비에 걸리면 --> 수퍼항체

에이즈 백신을 2차 맞고 + 에이즈에 걸리면 --> 수퍼항체

백혈병 백신을 2차 맞고 + 백혈병에 걸리면 ---> 수퍼항체

 

백신이라는 것은 원래 그 병에 걸리지 않으려고 맞는 것이라서 건강한 사람들도 접종을 하게 된다. 

그래서 아파서 먹는 치료제보다 백신은 절대적으로 안전해야 한다.

그런데 이런 말도 안되는 억지 논리를 펼치면서까지 건강한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행태는 정말 큰 문제가 있다고 본다. 

지금도 백신을 맞고 1,400명 이상이 사망을 했다. 어차피 인과성을 인정 못받는 것을 알고 아예 보건당국에 알리지 않는 건수를 감안해보면 숫자는 엄청나게 많을 것으로 추측된다. 

게다가 코로나 백신을 맞은 후 알수 없는 부작용을 앓고 있는 사람의 사연들도 수없이 올라오고 있다.

 

보건 당국은 백신의 안정성에 대해서 다시한번 깊은 고민을 해야 한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이팅 2022-01-25 07:39:52 (125.186.***.***)
이런 뉴스 따위 무시하시길 바랍니다.
현재 2차 접종 후 돌파감염으로 코로나에 걸려 격리중인 사람입니다.나는 직장때문에 어쩔수없이 2차까지 접종하고 3차는 맞지않으려고 접종기한도래꼬지 버티고 있었는데 코로나에 걸려보니 3차를 빨리 맞지않은것이 후회가 되더군요. 전 건강한 30대로서 내가 겪은 코로나는 독감보다 약한 몸살감기수준정도였습니다.그리고 특별한 약도 없이 코로나를 이길수 있었던 것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백신때문인것같습니다.어디서 어떻게 코로나에 걸릴지 모릅니다.내 몸을 위해서 백신은 꼭 맞으세요 .백신을 맞지않은 상태에서 코로나에 걸리면 꽤 고생할듯합니다.남이 아니라 나를 위해서 맞으세요 저는 다 낫고 나면 3차 바로 맞을계획입니다
dfkjkio 2022-01-14 15:35:37 (198.16.***.***)
한국 주류언론사(조중동 한겨레 경향 매일신문 연합 한국네이버 다음 한국구글 KBS MBC SBS YTN JTBC등)
종북 종중 빨갱이 언론개새끼들아 이제는 민주란 단어 사용하지 마라!!! 빨갱이 언론사새끼들아 한국은
공산독재국가라고 나발 불어라!!!!
멜라정 2021-12-29 20:02:10 (106.246.***.***)
정성스런 기사 감사합니다.
우리나라에 한영만기자같으신 분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국민개개인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목숨을 내놓고 맞아야하는 백신이. 누구를 위한 백신인지 모르겠습니다. 자영업자의 적은 자영업자이듯. 제주변의 접종자들이 저의 적이 된 거 같아요 ㅠㅠ
기자님 존경합니다. 저도 관심 계속 가지면서 끝까지 함께하겠습니당
강현화 2021-12-28 22:14:53 (211.248.***.***)
부스터 맞기 무섭습니다..
살려주세요…
더 맞고싶지 않아요..
럭셔리U 2021-12-28 15:41:03 (182.221.***.***)
늘 기사 열심히 써주셔서 감사합니다.독백신도 모자라 기생충까지....득실득실 거리는걸 음모론이라 치부하고 눈.귀 닫는 시민들이 멍청해 보이기까지 합니다~음모론이 아닙니다. 팩트입니다!
디컴파일러 2021-12-28 09:37:28 (110.70.***.***)
백신 시료 검사 해보니 30%가 기생충 백신 이랍니다. 이정미 전문의 동영상 들어보세요. 슬로베니아 때랑 똑같음 https://rumble.com/vrgzhd-46142113.html 식염수 백신도 안심할게 못되는게 기생충백신 조금만 맞아도 급속하게 활성화 된답니다. 그냥 식염수 백신이 아님.
흰둥섭 2021-12-28 08:59:17 (211.205.***.***)
항상 팩트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응원합니다 기자님~
정수인 2021-12-28 08:52:27 (207.244.***.***)
한국정부 인물 질병청 인물은 현행 살인범 한국 주류언론사들 KBS MBC SBS YTN
JTBC 조중동 한걸레 연합 경향등은 살인장려범 접종에 참여한 의사는 살인조력범
사법부및 판검사들은 살인 방조범 국회의원들은 방조범이다.
코로나는 감기다.독감과 일반감기를 둔갑시킨 것이 코로나감기다. 이들 살인에 가담및
동조 모의 협력한 조력범들은 둔갑된 코로나 독극물 백신으로 입은 살상에 경제및
정신적 신체적 모든 것에 대하여 책임지고 보상하여야 된다. 한국은 자유대한민국이다.
이들 단체는 자유대한민국 헌법을 위헌및유린하고 국민의 권리를 박탈한 공산독재자다.
백신은 2021-12-28 08:52:00 (112.170.***.***)
백신은 항체를 만들기 위해 맞으라 하는거고
1.2차 맞고도 직접걸렸는데도 또 부스터샷을 맞으라 하는것이 무었때문일까요?
정부는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서겠죠.. 안그래요?
그래야 백신제약사들과의 계약을 충실히 이행하는거고 국민들은 부작용이 있던지. 사망을 하던지 나와 내 가족만 괜찮으면 된다는 생각들이 있는 사람들이니까 본인들과는 무관하다고 생각하는거겠죠.
뒷거래가 있으니 말도 않되는 이론으로 밀어붙이는거겠죠
국민들을 개.돼지로 생각하는 자들이니까.
론유 2021-12-28 03:20:46 (142.126.***.***)
아직도 정론을 담아주시는 언론사가 있다는게 놀라울 따름입니다. 어둠천지에 미약하나마 작은 등불을 본 느낌이네요. 건승을 기원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