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백신접종을 강요하지 말라" 전세계 한 목소리
[영상] "백신접종을 강요하지 말라" 전세계 한 목소리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2.12 21:10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언론은 철저히 외면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시위는 점점 거세질 전망

백신패스에 대한 전세계적인 저항운동이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일 유럽 대부분의 국가와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백신패스를 반대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주요 국가의 수도 및 주요 도시에서 수천에서 수십만명에 이르는 인파가 몰려나와 개인의 자유와 인권을 박탈하는 전체주의적인 백신패스에 대한 저항 의지를 분명히 했다.

주요 언론에서는 이런 백신 반대 움직임을 축소보도 하거나 거의 전하고 있지 않지만, 이미 SNS를 통해 널리 공유되어 얼만큼 전 세계가 백신패스에 대해 분노하고 있는지 알려진 상태로 보인다.                                                       

                                                       

프랑스 파리의 시민들이 광장에서 춤을 추고 있다.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이 한 달 동안 바(Bar)나 레스토랑에서 노래와 춤을 금지한다는 발표 이후, 오히려 11일 파리 현지 백신반대 집회에서는 춤을 추면서 정부의 백신강요에 저항하고 있다.

 

                                                         

11알 백신 패스에 반대하며 바르셀로나 시민들이 촛불 집회에 나섰다. 인간의 기본권을 유린하는 백신패스 정책에 대한 스페인 국민들의 저항의지가 촛불 집회로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호주 멜버른의 11일 집회 영상이다. 아래 사진 역시 호주의 백신패스 반대 집회 행렬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호주의 시위 행렬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자유를 억압하는 호주 정부의 백신정책에 대해 호주 국민들이 저항을 하고 있다. 

이 밖에 독일의 주요 도시에서도 대규모 백신패스 반대 집회가 열렸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백신 반대 집회

영국의 
룩셈부르크의 백신반대 시위 
오스트리아 비엔나 

오스트리아의 비엔나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대한민국 서울을 비롯해서 대구와 부산 등지에서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프랑스 현지에서 프랑스를 포함하여 유럽 각지의 백신패스반대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하고 있는 목수정 작가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하여 "(대한민국) 정부는 70% 이상이 백신을 맞으면 집단 면역이 생긴다는 말과, 부작용은 철저히 국가가 책임진다는 말로 국민을 기만했고, 그 기만이 들키자 마자, 3차 접종, 백신 패스, 어린이, 청소년 강제 접종으로 국민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습니다." 라면서 "백신을 거부하면, 아무 것도 할 수 없게 만들면서 닥치고 맞으라고 윽박 지르고 있습니다. 지금 정부의 방역 정책엔 과학도 민주주의도 염치도 없습니다." 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도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민경욱 전 국회의원 등은 백신패스에 대한 적극적인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으며, 그 동안 숨죽여 왔던 의사들도 셀프 영상을 제작하여 백신 및 백신패스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희 2021-12-22 20:40:47 (125.142.***.***)
한국인들 국뽕에 취해 아무 생각이없음~
3차까지 맞은 사람들 수두룩~
urgryy 2021-12-18 19:50:56 (162.210.***.***)
한국은 지금 내전중이다.한국이란 국가는 지구상에서 사라 진다.
딥스의 하수인 정부요인 질병청 국회의원 판검사 한국주류언론 사이비의사와
위의 단체을 제외한 전국민과 내전 중인 것을 알고 있는가 ???????
독극물백신을 이용하여 선량한 국민을 몰살시킬려고 하는 국민과의 전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한국 국민들아!!!!!!!!국민들이 살면 이단체들은 딥스 상부
조직의 손에 살해 되는 것이다.한국민들을 모두살해 되고 나면 딥스는 이 단체 인물들을
선별적으로 살해 할 것이다. 이것이 딥스의 기획 계획인 것이다.
맞지마이소 2021-12-18 19:24:33 (175.117.***.***)
백신은 흉기
접종을 강요하거나 선동 하는 것들은 살인자
박수은 2021-12-18 16:00:27 (125.188.***.***)
인구감소 살인백신 결사반대!!!!!
내 나라지만 답답하다~!
코헬렛 2021-12-16 13:39:49 (211.177.***.***)
의무 아닌 백신 접종을 관권과 여론몰이와 언론의 강압으로 공포심을 갖게 하여 부작용이나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백신을 강요하여 맞게하면 강요죄가 아닌가? 강요죄로 처벌해야 한다.
이주형 2021-12-16 01:10:48 (211.61.***.***)
코로나 백신에 대해 정부의 말을 따르고 더 맹목적인 상태에 있는 것은 사실인 듯 합니다. 그렇다하더라도, 이 국민들이 함께 코로나 백신과 맞서지 않는다면, 결코 백신을 반대하는 운동은 성공하기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이주형 2021-12-16 01:08:44 (211.61.***.***)
지금 우리 한국에서, 국민들이 코로나 문제에 대해 각성하지 못하시는 가장 큰 이유는 정치적으로 너무나 극심한 분열 속에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현재의 여권을 지지하는 국민이 있고, 현재의 야권을 지지하는 국민이 있습니다. 이는 역사적으로 확인되는 일이 아닐까 합니다. 현재 정부가 분명 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주도하고 있다고 하겠지만, 야권이 여기에 대해 반대입장을 취해 온 것도 분명히 아닙니다. 그러므로, 코로나 백신을 반대하는 분들은 백신을 반대하는 것이 하나의 정치적 세력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지 않게끔 주의를 해야 하지 않나 합니다. 그것은 곧 코로나 백신 자체에 대해 반대해야 할 국민전체를 또 반으로 갈라 싸우게 만드는 일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현재에 여권을 지지해온 국민들이 특히
정확해 2021-12-15 21:28:27 (59.30.***.***)
파이낸스투데이 기사가 젤 정확하네요.
자유인40 2021-12-15 18:12:27 (39.7.***.***)
우리는 자유시민입니다. 각성하는 사람들.
가축처럼 길들여지면 안됩니다.
박혜정 2021-12-14 15:51:32 (221.157.***.***)
이렇게 반대를외치는데도 이런뉴스는 안보내고. 백신패스만 강요하는나라.. 진짜 짜증난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