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하나원큐 애자일랩 12기"선발...이종산업 간 제휴를 통한 시너지 창출
하나은행, "하나원큐 애자일랩 12기"선발...이종산업 간 제휴를 통한 시너지 창출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1.11.25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망 스타트업 발굴ㆍ협업ㆍ육성과 선제적 직ㆍ간접 투자를 통한 디지털 생태계 활성화
■ 실질적인 비즈니스 협업 및 일원화된 전략적 투자로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 구축
■ 메타버스, 헬스케어 등 MZ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비금융 스타트업과의 협업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스타트업 발굴ㆍ협업ㆍ육성 프로그램 「하나원큐 애자일랩 12기」에 참여할 스타트업 21곳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하나원큐 애자일랩은 2015년 6월 설립한 이후 이번 12기까지 총 134개 스타트업을 발굴ㆍ육성하며 다양한 협업 성공사례를 창출하고 있는 스타트업 멘토링 센터이다.

하나은행은 선발된 스타트업들의 기술과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시범 적용 및 도입함으로써 기업들의 사업을 지원함과 동시에 은행의 경쟁력을 높이는 상생 협업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개별 사무공간 제공 ▲하나금융그룹 전(全)그룹사 내 현업 부서들과의 사업화 협업 ▲외부 전문가들에 의한 경영 및 세무컨설팅 ▲직ㆍ간접투자 ▲하나은행의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글로벌진출 지원 등의 광범위한 지원이 제공된다.

특히, 이번 「하나원큐 애자일랩 12기」에는 핀테크 기업 외에도 메타버스, 헬스케어 등 MZ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있는 비금융 분야의 스타트업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이종산업 간 제휴를 통한 상호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하나원큐 애자일랩 12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스타트업은 ▲닫닫닫(대표 장준수, 윤용기, 배용택) ▲더라피스(대표 배재호) ▲디사일로(대표 이승명) ▲라이트브라더스(대표 김희수) ▲루센트블록(대표 허세영) ▲마이크로프로텍트(대표 권상민) ▲매스어답션(대표 박찬우) ▲모비두(대표 이윤희) ▲블록오디세이(대표 연창학) ▲빌리어네어즈(대표 조현호) ▲스팬딧(대표 송동윤) ▲아티웰스(대표 이선구) ▲업라이즈(대표 이충엽) ▲윌로그(대표 윤지현, 배성훈) ▲차봇모빌리티(대표 강성근) ▲테사(대표 김형준) ▲티어제이(대표 장한빛) ▲펄스나인(대표 박지은) ▲페이히어(대표 박준기) ▲프릭스헬스케어(대표 최민욱) ▲한국금거래소디지털에셋(대표 김종인, 김현모) 21개 업체다. (별첨 참조)

하나은행 관계자는 “하나원큐 애자일랩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직접 발굴ㆍ육성하며 동반성장 가능한 선순환 협업 모델을 구축해 왔다”며, “상생 기반의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과 생산적 금융 지원을 위한 하나은행의 노력이 금융 및 산업계 전반에 널리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