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신접종 의무화 물건너 가는 분위기, "대한민국은?"
美 백신접종 의무화 물건너 가는 분위기, "대한민국은?"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1.22 17:41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접종 의무화 계획이 물건너 가는 분위기다.

미국 정부의 백신 의무화 결정을 주 정부가 따라주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플로리다 주에서는 백신 의무화를 하는 기업에 대해서 벌금을 매기기로 하는 법이 이미 의회를 통과했다. 따라서 플로리다 주의 기업들이 백신 의무 접종을 하지 않고 있다. 해당 법안에는 의료상의 이유, 종교적 신념, 이전 감염에 따른 면역 등을 이유로 백신접종을 거부하는 근로자들을 보호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직원 99명 미만 기업의 경우 직원 1명당 하루 1만달러(약 1188만원), 대기업은 5만달러의 벌금을 내야 한다.

실제로 미 플로리다주에 있는 디즈니월드는 이번에 통과된 백신의무화 금지법에 따라 직원들의 접종 의무화 규정 시행을 일시 중단했다. 디즈니월드는 지난 7월 30일 올가을까지 모든 직원의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요구했고, 이미 직원 90% 이상이 접종을 완료한 바 있다. 

또한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텍사스 주는 이미 지난 10월,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텍사스 주 내에서는 어떤 기업도 백신 접종을 강제할 수 없다. 

다른 주에서도 속속 플로리다와 텍사스를 따라서 백신 의무 접종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는 분위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 추진으로 기업들의 구인난이 가중되면서 중소기업들의 고심이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실질적으로 백신접종 의무화 정책이 도입되면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근로자와의 노사갈등, 근로자의 코로나19 검사비용 부담 등이 회사에 부담으로 돌아온다는 점은 백신 의무화가 힘을 받지 못하는 배경이다.

한편 대한민국은 백신접종에 대해 의무화가 아니라 개인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교묘한 방식으로 백신 의무화를 강요하고 있는 분위기라는 평가가 나온다. 

병원에 입원 해 있는 가족을 돌보기 위해서는 백신여권이 필수적이며, 기업 내에서도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를 윗선에서 부추기고 있기 때문이다.  질병청은 의료기관이나 기업들이 식약처나 보건복지부, 질병청과 교육부, 관련 정부 부처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을 뻔히 알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질적인 백신 의무화를 하고 있다는 시민들의 볼멘 소리가 나오는 대목이다. 

심지어 고3 수험생의 백신 접종 당시, 학교 당국에서는 마치 백신을 맞지 않으면 수능 시험을 볼 때 불이익을 줄 것 처럼 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는 증언이 흘러나오고 있다. 

방역당국은 백신접종을 반 강제적으로 강요하면서도 공식적으로는 백신접종이 의무가 아니라고 하면서 추후 법적인 책임을 회피하려는 전략을 쓰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백신 의무화 금지로 인해 , 전 세계 백신패스금지 저항운동은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휘성 2021-11-28 19:02:04
자연면역 가로막고 백신 접종이 유일한 대안인 것처럼 호도하는 언론때문에 국민들은 백신을 앞장 서 맞는 거 같습니다. 질병이 문제면, 질병을 진정으로 이겨낼 방법을 알려주는 게 국가가 할 일인데 국민 건강이 우선이 아니라 통제가 우선이니 백신 타령만 하네요.
이정호 2021-11-27 10:52:20
조선일보 누 변이 바이러스 얼마나 위헌한가로 또 공포 조성 앞장서나 딥스로 부터
돈받아 먹었나 인간은 늘 감기와 공존해 왔다.쓰레기 "유지한" "최원국" 딥스가 네놈들
자금줄이라는 것이제 다알아 쓰레기들아.이 쓰레기들아!!!
진정한 기사는 안쓰고 딥스로 부터 지령 받는 기사만 갈기는 딥스 하수인 조중동등
KBS MBC SBS YTN 더럽고 더러운 한국의 쓰레기 주류 언론사들.
지렁이 2021-11-26 00:30:00
부모마음tv유튜브에 고 3 백신에 대해 자세히 나옵니다. 실제로 고3엄마입니다.
코로나팬데믹은 아이큐테스트 2021-11-25 23:18:26
백신패쓰, 이 말도 안되는 정책에 순응하다보면 우리 자식들은 우리보다 더 노예같은 삶을 살게될것입니다. 부모들 공부하고 깨어나서 아이들 지켜내야합니다. 아직도 정부를 믿는건 이제는 죄입니다.
2021-11-25 23:14:36
접종도 의무아니고 감사도 의무아닙니다
제발 먹고사는문제때문에 죽고사는 문제를 가볍게 생각하지 마십시요!! 우리가 온순하게 쳐맞을수록 우리 아이들에게는 더 위험해지며 더 강제성을 띄며 협박할겁니다. 아이들을 위해 맞는다고요?? 그만 속읍시다
프리덤 2021-11-25 20:30:47
국민들이 깨어나야 합니다 pcr 검가도 의무가 아니니 제발 증상 없는데 가서 코 꾸심 당하지 맙시다
박혜정 2021-11-25 20:30:41
우리나라도 들고일어나자!!! 백신맞고 죽으라는 얘기밖에 더되나?일부러 사람들죽이려고 다계획된거다
Sfegy 2021-11-25 07:48:45
딥스 다음 계획은 천연두 공포조작
백신 인구감축
코로나사기 2021-11-24 17:08:37
백신은 강요가아닌 선택이라면서 백신패스 확대시킬 궁리만 하는 모순
Yuyu 2021-11-24 12:58:42
인세영 기자님 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