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화천대유 총궐기 집회' 강남역 문화공연으로 본격 진화
'부정선거 화천대유 총궐기 집회' 강남역 문화공연으로 본격 진화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11.20 18:1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선거 집회를 중심으로 다채로운 문화 콘텐츠로 강남역 문화로 자리는 중
문턱 낮추니 주저하던 젊은층도 자발적 참여
힙합 420C가 열정적인 공연을 하고 있다. 

강남역에서 매주 토요일 열리는 '부정선거 화천대유 총궐기 집회'가 대규모 문화공연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중산 기타리스트가 기타연주와 노래를 하고 있다. 

20일 토요일 오후2시부터 강남역에서 진행된 4.15총선의 부정의혹 진상규명과 화천대유의 특검을 요구하는 집회는, 기존의 연설 일변도에서 다양한 문화공연이 어우러지면서 시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국투본(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 총괄고문 황교안, 상임대표 민경욱 대표)이 주도하는 이 집회는, 국내 최대 애국단체인 고교연합을 비롯, 군 예비역 장교단인 군(軍)투본, 해병대 전우회 등 애국단체 수백 개와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애국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최 측 추정 2500명이 모인 이날 강남역 특설무대에는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민경욱 국투본 대표, 김정현(청년 대표), 최병국(해병대 대표), 도태우 변호사, 청년 이온리엘 등의 연설이 이어졌다.

특히 힙합 420C는 열정적인 랩으로 강남역을 지나는 젊은층의 시선을 이끌었으며, 블루스 기타의 레전드로 꼽히는 이중선 씨도 멋진 연주를 선사해서 기립박수를 받았다

벡서스TV를 진행하는 김정현 씨는 연설에 이어 부정선거를 소재로 작곡한 음악을 선보이기도 했다.

최근 강남역 부정선거 시위는 비보이, 힙합, 락밴드, 클래식음악, 성악, 개그 공연 등 다채로운 진행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평가와 함께 참석자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이날 사회는 도태우 변호사가 맡아서 진정성있고 자연스러운 진행을 이끌었다. 

한편 집회를 마친 후 참가자들은 전원 강남역 부터 양재역까지 2KM 구간을 행진하면서 "부정선거 진상규명' "화천대유 특검"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정미 2021-11-20 23:05:47
부정선거 다뤄주시는 인세영기자님 감사합니다.
415는 부정선거!!!
특검을 실시하라!!!
신정아 2021-11-20 22:13:10
진정한 애국자들!!!
진실의 목소리를 내고 나라를 살리기 위해 하는 이들의
노력이 헛됨없이 열매로 나타나길 바랍니다.
문재앙타도!! 부정선거 아번엔 반드시 막아 정권교체 이룹시다!!
문창배 2021-11-20 19:35:41
한걸음 한걸음씩 견고하고 반석같이
돼기를 간절하게 바랍니다.
상식적인 사회가 돼어 노력 하시는 분들
재평가 돼고 미래에 그분들이 있어 시민의식이
성숙해 졌다는 소릴 듣고 싶네요.
안다은 2021-11-20 19:22:17
이제라도 젊은이들이 확~~~~깨어나야 합니다.
취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