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산불 확산…당국 "레이건 시절 '서부 백악관' 지켜라" 총력전
미 산불 확산…당국 "레이건 시절 '서부 백악관' 지켜라" 총력전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1.10.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가 확산하는 가운데, 산불이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시절 서부 백악관(Western White House)으로 불린 역사적인 장소까지 위협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버라 카운티에서 발화한 '앨리살' 산불이 강풍을 타고 빠르게 번지면서 '랜초 델 시엘로'로 접근했다.

랜초 델 시엘로는 레이건 전 대통령 부부가 과거 소유했던 목장으로, 대통령 재임 시절 345일을 이곳에서 머물러 '서부 백악관'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레이건 전 대통령은 집권 기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정상회담을 서부 백악관에서 했고 여러 정상과 친교를 다지는 자리로 이 목장을 활용했다.

미국 보수 단체 '영 아메리카' 재단은 레이건 집권기 정치적 유산과 업적을 계승하고 보수 지도자 양성을 위해 1998년 서부 백악관을 인수해 현재까지 관리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산불이 역사적 장소인 서부 백악관 앞 몇 마일 지점까지 접근하자 불길 차단에 총력을 기울였다.'

 2.8㎢ 넓이의 목장에 소방차와 헬기, 소방관을 긴급 투입했고 목장 주변에 화재 지연재도 뿌릴 예정이다.

소방 당국은 "오늘 밤 강풍이 예보돼 그 전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려 한다"고 밝혔다.

영 아메리카 재단은 산불이 현재까지 목장 부지로 번지지 않아 다행이라며 "현장에 비상 인력을 배치했고 자체 산불 진압 시스템도 가동할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앨리살 산불 피해 면적은 여의도 면적(2.9㎢)의 20배가 넘는 62㎢로 커졌다.

진화 인력을 2배로 늘려 소방관 1천300여 명을 투입했지만, 강풍을 타고 불길이 계속 번지고 있어 현재 산불 확산을 차단하는 봉쇄율은 5%에 그쳤다.

일부 지역에선 시속 113㎞ 돌풍이 불었고 강한 바람에 실린 불덩어리가 101번 4차선 고속도로를 뛰어넘어 해변 지역까지 번진 곳도 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는 자체 비상사태를 선포한 데 이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에게 주 정부 차원의 비상사태 명령을 발동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