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부정선거] 애리조나 대법원, "재검표 결과 공개하라" 판결
[미 부정선거] 애리조나 대법원, "재검표 결과 공개하라" 판결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9.15 21: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트럼프 관련 기사가 많이 나오더니..." "국내 4.15총선 선거무효소송 판결에도 영향 줄 것" 등 반응
미국 애리조나 마리코파 카운티의 재검표와 감사를 맡은 Cyber Ninja의  Doug Logan 대표가 철저한 포렌식 감사를 하고 있다. 

미국 애리조나 대법원은 마리코파(Maricopa) 카운티의 2020년 선거에 대한 감사 결과를 공개하도록 명령했다.

미국의 워싱턴타임즈, 12news, U.S News를 비롯하여 애리조나의 매체들에 따르면 애리조나 대법원은 한 시민단체가 제기한 마리코파 카운티의 재검표 결과를 공개하면 안된다는 소송을 기각했다는 판결을 속보로 전했다. 

결국 대법원이 재검표 및 포렌식 감사 결과를 공개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이다. 

워싱턴타임즈에 실린 관련 기사
워싱턴타임즈에 실린 관련 기사

애리조나의 마리코파 카운티는 지난해 대선에 대한 포렌식 감사와 재검표가 이뤄진 바 있다. 재검표가 끝나고 보고서까지 완성되어 있는 가운데, American Oversight라는 시민단체가 감사의 투명성에 문제가 있다면서 감사 결과를 공개하지 못하도록 소송을 제기했던 것이다. 

U.S news에 나온 기사 

결국 재검표 보고서 공개가 결정됨으로써, 향후 미국 정가에는 후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해 미국대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공화당 지지자들도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 언론에서 결국 애리조나 주의 마리코파 카운티의 재검표 보고서가 공개되면 연쇄적으로 모든 주에서 재검표가 실시될 가능성도 있다. 또한 애리조나 재검표의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4.15총선 선거무효소송에도 강력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트럼프 측이 주장하는 부정선거의 패턴과 우리나라 민경욱 전 의원 측이 주장하는 부정선거의 패턴이 일치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세차례 실시된 4.15총선 재검표에서 미국과 마찬가지로 사전투표(우편투표)에서 다양한 비정상 투표지들이 발견되기도 했다.  

한편 미국 CNN이나 뉴욕타임즈, ABC등을 비롯한 주류언론과 대한민국 모든 주류언론에서는 애리조나 재검표 관련 기사는 전혀 내보내지도 않고 있어 스스로 신뢰도를 갉아먹는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준 2021-09-18 20:18:40
부패한 대법관들 과연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궁금한데요.
미국이 뒤집어지면 한국도 뒤집어집니다.
미국 형님들 엉덩이에 기댈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슬프네요..
그래도 어둠 속에서 헤매다가 서서히 빛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용기를 냅시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