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영 위원 "기준금리 조정으로 집값·가계부채 통제 회의적"
주상영 위원 "기준금리 조정으로 집값·가계부채 통제 회의적"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1.09.1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안에서도 기준금리 조정만으로 집값 상승, 가계부채 증가를 억제하기 어렵다는 회의적 시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은이 14일 오후 홈페이지에 공개한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주상영 금통위원은 이런 주장과 함께 지난달 26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6명 위원 가운데 유일하게 '기준금리 동결' 소수 의견을 냈다.'

주 위원은 회의에서 "지난 6∼7년간 주택가격 상승세는 우려할만한 현상이지만, 기준금리의 미세조정으로 주택가격의 변동성을 제어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며 "통화정책 본연의 목표는 경기와 물가 변동성을 완화하는 것으로서, 그 유효성이 역사적으로 입증되었지만 주택시장 안정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주택경기와 실물경기 순환 양상이 일치하지 않아 경기안정, 물가안정 목표와 (주택시장 안정 목표가) 충돌하는 경우가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가계부채에 대해서도 "가계부채 증가세를 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GDP(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보면 2005년 이후 17년간 하락 반전 없이 추세적으로 증가해왔다"며 "기준금리의 조절로 통제하기 어려운 변수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기준금리 인상은 근본적 대책이 될 수 없고 가계대출 관행과 규제정책에 구조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주 위원은 여전히 불안한 경기, 고용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기준금리를 0.5% 수준에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은 조사국의 전망대로 수출과 제조업 생산 위주로 (올해) 4% 성장이 실현되더라도, 민간소비는 2019년 수준에 2% 이상 미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휴노동력 수준이 여전히 높아 고용 회복에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고, 8월과 9월 대면서비스업에서 매출 축소와 고용 부진이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반면 물가의 경우,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 안팎까지 오르더라도 2019년과 2020년 상승률이 각 0.4%, 0.5%에 불과했던 사실을 고려하면 걱정할만한 상황이 아니라는 게 주 위원의 진단이다.

주 위원을 제외한 나머지 위원들은 대체로 가계부채, 부동산 가격 등 '금융불균형' 문제와 물가 상승세 등을 거론하며 기준금리 인상(0.5%→0.75%)을 주장했다.

한 위원은 "최근 유동성 확대가 금융시스템 전반에 걸쳐 발생하면서 가계부문을 중심으로 금융불균형 누적이 가속화되고 있어 제도적 규제에 의존한 거시건전성정책만으로는 이를 적절히 제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