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션짐, 동영상 마케팅 플랫폼 시장 진출
옥션짐, 동영상 마케팅 플랫폼 시장 진출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1.09.08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자-소비자 만족도 높은 직거래 장터 동영상 쇼핑몰!
▲ 초간단 쇼핑 커버빌더 유투버닷컴
▲ 초간단 쇼핑 커버빌더 유투버닷컴

동영상 하나로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거래할 수 있는 쇼핑몰이 탄생했다.

동영상 플랫폼 기업 (주)옥션짐(대표 변재완)은 최근 1인 숏 비디오 쇼핑 서비스 플랫폼 ‘유투버(YoutuVer)닷컴’을 출시, 동영상 마케팅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유투버닷컴은 YouTube와 Cover 쇼핑 빌더의 약자로 유투브에 올린 상품 동영상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동영상 쇼핑몰을 만들고 직접 운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플랫폼을 말한다.

요즘 대세인 중소 상공인 및 1인 창업자들이 부담 없이 자체 비디오 쇼핑몰을 구축하고 직접 쉽게 등록관리 및 상품대금도 직접 받을 수 있으며 별도의 커머스 운영 업체와 달리 운영대행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 쇼핑호스트 1호인 김태승 대표는 옥션짐의 유투버닷컴 매력에 푹 빠져 직접 글로벌 홍보대사로 나섰다. 김 대표는 “유투버닷컴은 한국, 일본, 중국, 인도시장을 겨냥한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나만의 동영상 쇼핑몰을 가질 수 있다’는 상당한 매력이 있다”라고 감탄했다.

판매 상품관리가 부실하고 영업 마케팅 조직이 체계적으로 갖춰져 있지 않은 중소상공기업 및 1인 창업자들은 대부분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검색되게 하거나 지인 소개를 통해 판매처를 찾다 보니 판매 정보를 취득할 수 있는 경로가 제한적이다.

또 매번 지인을 통해 판매을 요청하기도 힘들고 판매대행사를 선정하는 것은 항상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가는 불편한 점이 있다. 유투버닷컴은 이런 불편함을 개선할 수 있는 동영상 플랫폼 서비스라 할 수 있다. 자신이 직접 찍은 동영상을 이용해 실제 작업해 보면 채 5분도 안 돼 자신이 동영상 창업자로 우뚝 설 수 있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플랫폼 오픈 이후 1인 사업자 및 중소기업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김 대표는 “매출이 반기 평균 20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전문인력 채용도 늘려가고 있고 서비스 고도화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라고 전했다.

옥션짐 기술연구소의 김장훈 소장은 “그 동안 개발 및 기초 운영으로 쌓인 노하우를 기반으로 유투버닷컴은 이용 기업이 이익을 낼 수 있는 모델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1인 창업자 및 중소기업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유투버닷컴은 국내 1위 숏 비디오 쇼핑 플랫폼을 위해 지속적인 개발과 업그레이드 제품출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메타버스 시대가 오더라도 1인 숏 비디오 커머스 빌더는 꼭 필요한 도구이기 때문에 현재 다년간 노하우와 경력을 쌓은 인재들과 유투버닷컴 2차, 3차 버전 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옥션짐은 또 영상관련 전문 인력들과 제3자 판매정보 공유 및 촬영 등 제작 프로젝트 진행결과에 관한 살아있는(live) 정보까지 데이터화해 사업확장 지원을 위한 인재·장소·기술지원 등 신 사업 강화에 도움을 주는 사업 모델들도 준비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