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 임기내내 부정선거 의혹, 北의 총선개입…특검해야"
황교안 "문재인 정권 임기내내 부정선거 의혹, 北의 총선개입…특검해야"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8.10 15:1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지난해 4·15 총선에서 '제1야당 대표 죽이기'를 위한 북한의 선거개입이 있었다며 특검 수사를 요구했다.

황 전 대표는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식의 황교안 죽이기가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이런 증거가 드러나기 때문에 문재인 정권 임기내내 치뤄진 모든 선거가 부정선거로 치뤄졌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간첩 혐의를 받는 청주 지역 활동가들은 북측으로부터 지난해 총선 때 '반 보수 투쟁'을 지시받은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황 전 대표는 "북한이 당시 자유한국당과 황교안을 대상으로 공작을 했던 이유는 바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세력을 두려워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북한의 타깃은 늘 자유민주 세력 궤멸이고 황교안 죽이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에 대해 여론전을 추진하라고 지령을 내린 북한이 대선에 개입하지 않을 리가 있겠나"라며 국회 차원의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북한의 제1야당 대표 죽이기 공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느냐"며 청주 지역 활동가들이 대선캠프 특보단으로 활동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상세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최근 415총선에서 부정선거가 자행되었다는 증거가 나왔다면서, 증거가 드러난 만큼 국민의힘은 정무적인 판단으로 부정선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요구를 묵살하지 말아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21-08-13 10:45:09 (211.250.***.***)
통계로 조사해보면 4.17 보궐선거 때도 부정이 있었습니다. 너무 차이가 커서 안보일 뿐입니다.
배국호 2021-08-11 10:50:45 (121.135.***.***)
황교안 당신이 박근혜대통령 사기탄핵시 보여준 기회주의 처신을 용서 받는길은 부정선거 진실규명에 투쟁하는 길이다 앞으로 지켜보며 응원 하겠읍니다
이성재 2021-08-11 01:02:10 (1.225.***.***)
스탈린 : 표를 찍는 사람은 아무것도 결정하지 못한다. 표를 세는 사람이 모든 것을 결정한다.
한국은 문탈린의 나라. 표를 센 인권살인범들이 너무 많다. 하나하나 색출해서 사살해야 한다.
승군 2021-08-10 21:38:39 (125.142.***.***)
북한 간첩 잡는 척 만 하지말고 뿌리 체 색출 발굴 하도록
승군 2021-08-10 21:37:41 (125.142.***.***)
간첩 잡는 척 하지말고 뿌리 체 색출 발굴 하도록
이경준 2021-08-10 19:50:30 (59.7.***.***)
가을까지 몇 달 안남았습니다. 가을부터 본 게임 시작입니다.
참고 기다려 봅시다.
화이팅!
김진영 2021-08-10 17:15:57 (106.101.***.***)
부정선거 절대로 끝까지 진실 밝힐때까지 싸워주시길 응원, 부탁드립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