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국가대표 고별전...여자 배구팀 4위로 마감"
김연경, "국가대표 고별전...여자 배구팀 4위로 마감"
  • 박규진 기자
    박규진 기자
  • 승인 2021.08.0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바니 감독 "김연경, 그가 얼마나 대단한지 깨닳았다"

[박규진 기자]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비아에 0-3(18-25, 15-25, 15-25)으로 패하며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은 지난 2012년 런던대회 이후 9년만에 4강에 올랐고 준결승에서 브라질,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비아의 벽을 남지못하고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이후 45년만의 메달 도전이라는 꿈을 다음으로 미뤄야했다.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고 물러나겠다는 마지막 꿈은 끝내 이루지못했다. 하지만 후회없는 도전이었다. 대한민국이 낳은 세계적인 '배구여제' 김연경과 태극마크의 16년 인연이 올림픽 4강이라는 아름다운 성과를 남기고 피날레를 맞이했고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고 물러나겠다는 그의 마지막 꿈은 끝내 이루지 못했지만 후회없는 도전과 열정, 그리고 그만의 리더십으로 도쿄올림픽을 마무리 지었다.

어쩌면 이 경기가 또다른 의미에서 배구팬들에게 남다르게 다가왔던 이유는, 바로 김연경의 '올림픽과 국가대표 고별전'이 될수 있었기 때문이다.

김연경은 이날 세르비아전에서 11점을 기록하며 끝까지 마지막 투혼을 불태우며 앞서 열린 대회 내내 대표팀의 주장이자 에이스로서 솔선수범하며 동료들을 독려했고, 약체로 평가받던 한국 여자배구를 이번 대회 돌풍의 주인공으로 이끈 수훈갑이자 아름다운 도전이었다.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스테파노 라바리니감독에게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 여자배구 대표팀을 이끌어 달라"고 요청했다.

오한남 대한민국배구협회 회장은 "우리 대표팀이 발리볼네이션스리그를 마치고 귀국해 훈련하던 시기(6월 말∼7월 초)에 라바리니 감독에게 재계약을 제안했다"며 "그땐 도쿄올림픽 4강이란 결과가 나오기 전이었지만 라바리니 감독이 세계 배구 흐름을 잘 읽고, 선수들도 라바리니 감독을 향한 신뢰가 깊어 대표팀을 위해 필요한 지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여자 배구 대표팀을 도쿄올림픽 4강으로 이끈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김연경이 얼마나 대단한 선수인지 다시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라바리니 감독은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김연경이 얼마나 대단한 선수인지, 얼마나 강한 선수인지 알게 됐다"며 "김연경은 배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연경이 얼마나 놀라운 사람인지 알게 돼 즐거웠다"며 "앞으로 김연경이 보여준 리더십과 카리스마를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오늘 경기 후 선수들에게 작별을 고할 때 눈물이 나더라"라며 "우리는 대단한 일을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는 올림픽 8강을 목표로 삼았는데, 4강까지 올라왔다"며 "브라질과 4강전,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은 수준 차이를 보이며 패했지만, 한국 여자배구에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 믿는다"며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에 대한 신뢰를 밝혔다.

이날 남자 마라톤과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으로 우리나라 선수단은 지난달 23일 막을 올린 도쿄올림픽 일정을 모두 마쳤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를 수확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