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질병청, 코로나 통계조작 의혹 불거져 "주말과 평일 확진율이 2배 차이?"
[단독] 질병청, 코로나 통계조작 의혹 불거져 "주말과 평일 확진율이 2배 차이?"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7.25 11:37
  • 댓글 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개월 동안 주중과 주말 확진율 2배 가량 차이..."단순 실수인지 의도적 조작인지는 해명 들어봐야 할 듯"

코로나 확진 검사에서, 검사자 숫자 대비 확진자 숫자의 비율 (확진율)이 매주 평일(주중)보다 주말에 2배 이상 높은 현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었다면 그 통계 자료를 신뢰할 수 있을까? 

질병관리청에서 발표하는 코로나 확진자 숫자에 조작의 의혹이 불거져 크게 논란이 될 전망이다. 

의료계 전문가들과 면역학자들을 중심으로 질병관리청의 코로나 확진자 숫자 추이에 이상한 점이 발견되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매주 마다 평일과 주말의 코로나19 검사 양성판정률이 2배 넘게 차이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기고 있다.

즉 질병청은, 코로나 확진자 발표에 있어서, 주중에 검사해서 확진받을 비율보다 주말에 검사해서 확진받는 비율이 2배씩이나 높았다는 결과치를 1년 가까이 발표해 온 것이다. 

일반적으로, 특정한 바이러스를 놓고 볼 떄, 검사자 숫자 증감에 따라 확진자 숫자가 증감할 수는 있어도, 확진율은 거의 일정한 추이를 보여야 정상이다.

확진율이란 검사자 대비 확진자의 비율은 뜻하므로, 주중과 주말이 일정한 패턴을 보이면서 올라갔다 내려왔다 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확진자 검사를 주중에 했느냐 주말에 했느냐에 따라서 코로나 확진율이 변할 만한 아무런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이 매일 공개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 통계자료를 면밀히 분석해 보면, 평일(월~금) 검사에서는 낮게 나타나는 확진율이 매주 주말(토,일)만 되면 갑자기 평일 확진율의 2배 이상으로 높아지는 현상이 수 개월째 반복되고 있다. 

한 두번 그런것이 아니라 수 개월재 매주 평일과 주말의 확진율이 패턴을 갖고 2배 가량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이 충격적이다. 

전문가들은 확진률이 이렇게 주중과 주말로 나뉘어 차이가 나는 것은 자연계의 현상으로는 설명될 수 없으며, 이는 결국 질병청의 명백한 통계 오류 또는 의도적으로 확진자 숫자를 조작하려다 들킨 '조작 실수'라고 주장한다.

질병청에서 집계하는 코로나19 확진자 숫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마스크쓰기, 백신 접종 등 전국민을 대상하는 방역정책의 근간이 되고 있기 때문에, 만약 이 확진율 (또는 확진자 숫자)을 조작했다는 게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 파장은 어마어마 할 것으로 보인다.   

확진율은 주중과 주말 차이가 없어야 정상 

배용석 면역 전문가(면역학자)를 비롯해서 의학 전공자들은 바이러스의 확진율에 대해 다음과 같이 단언한다. 

"바이러스 확진율은 특정 기간동안 검사자 숫자 대비 양성 판정된 사람의 숫자를 나타내는 비율이다. 바이러스 감염 확율이 주말과 평일을 구분하여 패턴을 갖고 변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의학적으로도 불가능하고 상식적으로도 불가능하다." 라고 확언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살펴보면 평일(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의 검사자 숫자는 주말(토요일 일요일)의 검사자 숫자보다 2-3배가 많았다. 즉 평일에 7-8만명을 검사했다면, 주말에는 3-4만을 검사했다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확진율은 검사자 숫자의 증감에 따라서 바뀌는 결과가 아니다.  

특정 바이러스에 대해 검사자 숫자가 늘면, 확진자 숫자도 같은 비율로 늘어나고, 검사자 숫자가 줄어들면, 마찬가지로 확진자 숫자도 같은 비율로 줄어들기 때문에 확진율은 어느정도 일정하게 나와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이 공식적으로 발표한 코로나19의 확진율 추이를 보면, 주중(월~금)의 확진율보다 주말(토~일)의 확진율이 2배에서 3배 가량 높았다. 

질병관리청이 확진율 추이가 주중과 주말이 현저히 다르다는 것을 신경쓰지 못한 채, 확진자 숫자를 일정하게 유지 또는 변화시켜 왔다는 의혹이 나오는 대목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질병관리청에서 공식적으로 내놓은 통계) 

아래는 질병관리청에서 내놓은 검사자 숫자와 확진자 숫자 추이를 최근 2개월치만 정리해 본 것이다.

평일과 주말을 나눠서 확진율을 비교해 보면 충격적인 사실이 발견된다. 평일에 비해, 주말의 코로나 양성 확진율이 항상 2배 이상 높다.  

전문가들은 이런 결과는 자연현상에서 절대로 존재할 수 없는 결과라고 일축한다.

이해를 돕기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얻어 매주 마다 붉은색 글씨로 설명을 써 놓았다. 

 

6월 첫째주  

평일 :  ​1일 1.88%(3만5천948명 중 677명)  2일 1.79%(3만7천974명 중 681명)  3일 1.78%(3만9천명 중 695명)  4일 2.15%(3만4천630명 중 744명)   

주말  :  5일 4.05%(1만3천743명 중 556명)    6일 3.85%(1만2천600명 중 485명)                                                                                     

평일 평균 1.9% vs  주말 평균 3.9%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의 2배 이상 높음

 

​6월 둘째주 

평일    7일 1.25%(3만6천287명 중 454명)  8일 1.66%(3만6천200명 중 602명)  9일 1.90%(3만2천79명 중 611명) 10일 1.63%(3만4천202명 중 556명) 11일  1.92%(2만9천471명 중 565명)

​주말    12일 3.65%(1만2천372명 중 452명)   13일 3.17%(1만2천590명 중 399명)

평일 평균 1.67% vs  주말 평균 3.41%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의 2배 이상 높음

 

​6월 세째주 

평일   14일 1.21%(3만973명 중 374명)  15일 1.66%(3만2천915명 중 545명) 16일 1.90%(2만8천452명 중 540명) 17일 1.40%(3만6천212명 중 507명)  18일 1.66%(2만9천106명 중 482명)

​주말   19일 3.44%(1만2천480명 중 429명)     20일 3.43%(1만 413명 중 357명)

평일 평균 1.56% vs  주말 평균 3.43%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의 2배 이상 높음

 

​6월 네째주 

 평일  21일 1.16%(3만3천996명 중 395명)  22일 2.16%(2만9천906명 중 645명)  23일 2.12%(2만8천833명 중 610명) 24일 2.28%(2만7천763명 중 602명) 25일 2.31%(2만8천971명 중 668명)

​ 주말  26일 4.66%(1만3천162명 중 614명)   27일 4.09%(1만2천251명 중 501명)

평일 평균 2% vs  주말 평균 4.37%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의 2배 이상 높음

 

7월 첫째주  ​

 평일  28일 1.71%(3만4천812명 중 595명)  29일 3.40%(2만3천331명 중 794명)  30일 2.16%(3만5천245명 중 762명)  1일 3.03%(2만7천286명 중 826명)  2일 2.74%(2만9천15명 중 794명)

 주말   3일 5.12%(1만4천508명 중 743명)    4일 4.74%(1만5천9명 중 711명)

평일 평균 2.6% vs  주말 평균 4.93%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의 2배 가량 높음

 

7월 둘째주

평일  5일 2.10%(3만5천582명 중 746명) 6일 3.94%(3만786명 중 1천212명) 7일 3.51%(3만6천280명 중 1천275명)  8일 3.18%(4만1천435명 중 1천316명)  9일 3.68%(3만7천423명 중 1천378명)

​주말   10일 6.42%(2만638명 중 1천324명) 11일 6.24%(1만7천620명 중 1천100명)

평일 평균 3.28% vs  주말 평균 6.33%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의 2배 가량 높음

 

7월 세째주 

평일 12일 2.59%(4만4천401명 중 1150명)  13일 3.62%(4만4천560명 중 1천615명)  14일 3.10%(5만1천597명 중 1천600명) 15일 3.19%(4만8천128명 중 1천536명) 16일 3.58%(4만642명 중 1천455명)

​주말 17일 5.43%(2만6천755명 중 1천454명) 18일 4.73%(2만6천453명 중 1천252명)

평일 평균 3.21% vs  주말 평균 5.08%  : 주말 확진율이 평일 확진율 보다 현저히 높음

 

총 7주를 분석한 결과 모든 주에서 평일보다 주말이 확진율이 2배 가량 높았다. 올해 1월 부터 5월까지를 모두 분석한 결과도 대동소이 했다.  

(검사자 숫자는 질병관리청에서 내놓은 의심신고 검사자 숫자를 토대로 했으며, 임시선별검사소 검사건수는 제외했다. 임시선별검사소 검사수를 포함해도 평일과 주말의 확진율 차이는 심각하다.)  

 

2. "단순 실수는 아니고 그렇다면 의도적? 무슨 목적으로? "

배용석 면역학자를 비롯한 전문가, 일반적인 의학을 전공한 의료계 종사자들은 위 확진율의 차이를 놓고 이는 단순 실수가 아니면 명백한 대국민 '사기'라고 일축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통계 숫자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확진자 숫자에만 집착하다 보니, 주말에 검사자 숫자가 적어지는 것을 고려하지 못하고 확진률이 주중 주말 크게 달라지도록 노출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확진자 숫자를 정치방역에 활용하려고 임의로 조절하다 보니 주중과 주말의 확진률 차이가 비정상적으로 나오는 것을 간과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즉, 누군가가 주말 검사자 숫자가 주중보다 반 정도로 줄어드는 상태에서, 확진자 숫자 (또는 확진자 숫자 변화 추이)를 조작을 하다보니, 주말 확진율이 주중의 2배가 되는 비정상적인 통계적 오류가 드러나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 의심하기엔 이르고 정당한 사유가 있는지에 대한 질병청의 해명이 필요한 대목이다. 

일부에서는 이러한 오류는 단순 실수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1년 가까운 기간동안, 코로나 확진율이 평일과 주말이 2배 가량 차이가 났다는 것은, 어떠한 설명으로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통계의 오류가 결국 방역 정책의 오판으로 이어졌으며, 모든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가되었다는 측면에서 반드시 어디부터 잘못 된 것인지 밝혀 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한 군데 실수가 나타났다는 것은 전체적인 데이터의 신뢰성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코로나 확진자 통계 과정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최근 정부의 무리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국민적인 불만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K방역이 전부 사기였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 와중에 질병관리청이 통계 수치도 조작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 파장은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본지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보다 면밀한 통계 분석을 진행 중이며, 질병관리청의 의견도 곧 게재할 계획이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진우 2021-08-20 17:55:41
검사자수가 이상한 것 같네요.. 어디서 가져오신 자료인지..
질병 관리청 들어가 보시면 일일 검사자수 나옵니다.
7월 한달 내내 확진율 계산해 보면 1 %가 안나옵니다. 0.3~0.8% 사이를 왔다 갔다 합니다. 8월도 마찬가지고..
일일 검사자수는 몇만명이 아니고 7월 31일 기준 369,201명, 8월 19일 기준 652,740명 입니다. 확인해 보시길...
2021-07-30 20:25:44
보통 증상이 의심되거나 이상하거나 선별진료 받음
담날 발표전 까지 격리해야 하니 금토에 검사받고
확진 뜨면 부리나케 토일 밀접접촉자가 검사받으니.당연히 주말이.획률이 높지 빙따가
원펀치강냉이 2021-07-30 13:33:34
조작을 하려면 잘 해야지. 말도 앞도 뒤도 안 맞고 통계도 안 맞고 그러니 거짓과 억측만 난무하지.
나성준 2021-07-28 22:15:25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전염병.
고마운파이낸스투데이 2021-07-28 07:36:38
요즘 의료기관, 요양원에 입원하려면 코로나 검사가 필요한데 그런 경우 검사는 대부분 평일에 시행되고, 증상이 있어서 검사 받는 게 아니므로 주말에 비해 음성 비율이 높을 것 같습니다. 쉬어야 할 주말에 검사를 받을 정도로 다급하신 분들은 아마도 증상이 있거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분들이 대부분이겠지요. 작년에 파이낸스 투데이를 알게 되어 고맙게 생각하고 있고 기사에 자료가 꼼꼼하게 나열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합니다만... 이 기사는 내용에 대해 조금 더 다양하게 전문가 자문을 구해서 객관적인 시각을 가진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보고 신중하게 작성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거짓된 언행에 대해 지적하기 위해 또다른 오보(기자님도 의도하시거나 원하지는 않으시겠지요)가 생산되는 것은 예방해야 될 것 같아 관심의 댓글 써 봅니다. 드러난 현상에 대해 제대로 파악해 보려는 기자정신에 대해서는 칭찬과 감사를 드립니다.
2021-07-27 22:10:40
주말은 주변센터도 검사안하는데 그럼 보건소에서만 하는게 그렇케 수치가 높나요 보니깐 월요일오전이 제일 많던데 도대체 국민을 우롱해도 국민들 좀 깨어나세요 백신 안맞아되 괜찬아요 뭔성분있는줄알고 못맞아서 안달하는지
2021-07-27 22:08:12
여기도 쑈 저기도 쑈 선거도 부정조작 이제 또 남북관계개선 제발 가만히 있어주세요 아 3월까지 아무일없어야하는데 뭔짖을 또할까 두렵다 문가 대깨문은 아직도 이렇케 많은지 빨강이들은 언제 소탕될까
디컴파일러 2021-07-27 21:41:32
와 의심은 했지만 정말 대단한 언론 이십니다. 진정한 언론 후원도 많이 하고 에포크타임즈의 뒤를 이을 언론으로 거듭나십시오. 빅테크 언론 과 우리나라 썩은 언론과는 비교도 할수 없는 진정한 언론 입니다.
김명우 2021-07-27 21:24:39
단순히 검사자 수로 확진자 수를 늘렸다 줄였다만 하는 줄 알았더니 pcr검사시 ct(증폭 사이클 횟수)값도 주말엔 높게 설정하여 확진율을 높였나 보네요

사실적 통계와 논리적인 근거에 기반한 기사 감사드립니다
이승규 2021-07-27 16:28:22
주말에 검사 받는 사람이랑 평일에 검사 받는 사람 생활 패턴이 다르니 다를수밖에 없죠 (뭐 당연히 모든 사람들이 다르겠지만,, 평일에 일하고 주말에 쉬는 그런거,,)
이런 패턴까지 연구해서 반론한것도 아니고 단순히 두배 차이만 난다고 조작 의혹을 내는건 아닌거 같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