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하는 결정적인 이유
"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하는 결정적인 이유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7.09 23:2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25일자 기사입니다. 누군가의 서버 공격으로 기사가 안보인다는 제보가 많아서 다시 올립니다.)

최근 질병 당국과 주류 언론들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언급하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는 아직 성에 차지 않았는지, 이번에는 새로운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주목을 끌고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의 코로나 바이러스가 변이를 일으킨 것으로, 이미 전문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각종 변이를 일으킬 것이라는 것을 예견한 바 있어서 사실 별로 충격적인 것도 아니다. 게다가 변이가 된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현저히 그 위력이 약화되기 때문에 그리 걱정할 것이 못된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일각에서는 "주류 언론들이 누구의 지령을 받았는지 몰라도, 또 한번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주입하기 위해 슬슬 시동을 걸고 있는 모양새다."라는 주장과 함께 "누군가가 시민들의 공포를 유발하여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또 한차례 광란을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결국 델타 변이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역시 백신 접종을 강화를 위한 포석이라는 것이다. 또 어디서는 '음모론적인 주장' 이라고 폄훼하겠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은 방역당국과 주류 언론에 더 이상 휘둘리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이다.  

이미 전세계인들은 지난 1년 넘게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포에 시달려 지칠대로 지쳤기 때문이다. 

특히 치사량이 독감보다 낮음에도 불구하고, 미디어가 과도한 공포를 조장해 왔기 때문에 사람들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왔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가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 집회금지, 우편투표 활성화 명분 성립 등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키우면서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도저도 안되니까 이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카드를 꺼낸거 같은데, 아무리 그래봤자 우린 백신 안맞는다." 라는 분위기도 강하다. 주류 미디어의 선동도 이제 약발이 예전만 못하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이렇게 깨어난 사람들이 백신을 맞을 수 없다고 제시하는 논리는 뭘까? 

1. 백신 접종 시 항원 항체 검사를 하지 않는 점이 수상하다.  

원래 백신은 항체 형성을 위해 접종을 하는 것인데, 만약 이미 항체가 형성되어 있는 사람들은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없다. 따라서 상식적으로 볼 때, 백신 접종 전에 항원 항체 검사를 필수적으로 해야 될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전혀 항원 항체 검사에 대한 정부 차원의 논의가 없다. 

백신 접종 후에도 항체가 생겼는지 검사해서 알려줘야 한다. 그러나 알려주지 않는다. 

서울대 의료진에서는 이미 대한민국 사람의 60-70%가 스스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항체를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발표를 하기도 했다. 정부는 항원 항체 검사에 대해 아무런 얘기가 없다. 이미 항체가 있는 사람도 신청만 하면 무조건 백신을 접종시켜주는데, 이것이 이상하다는 것이다.

정부의 백신 독려 목적이 국민들의 근본적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퇴치인지, 접종률 수치만을 높이기 위함인지 헷갈린다는 것이다.   

2. 자꾸 변이가 나오는데, 지금 백신 맞아서 뭐합니까?  약으로 치료하는게 낫지 

현재 접종 중인 모든 백신은 임상실험이 완벽하게 끝난 백신들이 아니다. 긴급하게 승인된 백신이다.

AZ, 화이자, 모더나, 얀센 중 어떤 백신도 완벽한 임상실험을 끝내지 못했다. 안전성이 확실히 담보되지 않았으며, 심지어 제조사들은 부작용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겠다고 해서 각국 정부로 부터 그렇게 하도록 허락을 받은 상태다. 결국 아무도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 백신들이다. 

더구나 이러한 백신들이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는 보장도 없다. 그렇다면 굳이 백신을 지금 맞을 필요가 있을까? 변이가 생기면 또 다른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말이다.  

시민들의 의혹은 증폭된다. 

"백신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심지어 코로나로 죽는 사람보다 백신 부작용으로 죽는 사람 숫자가 더 많은데, 내가 왜 생명을 걸고 백신을 맞습니까?" 또는 

"솔직히 코로나 걸려도 집에서 1-2주만 쉬면 말끔히 낫는데, 목숨을 걸고 백신 맞을 필요가 있나요?"  등의 얘기가 안나올 수 없다.  

달리 반박할 여지가 없다. 

 

3.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릴 수 있다면서요?  그런데 백신 왜 맞아야 합니까?

백신을 맞는 이유는, 코로나에 걸릴 가능성에서 벗어나서 마스크 벗고 자유롭게 생활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릴 수 있다면 백신을 맞는 이유가 없어진다. 백신을 접종해도 100% 항체가 생기는 것도 아니고, 백신 접종후 코로나에 걸린 사례가 굉장히 많이 나온다. 돌파 감염이라고 하여, 백신을 2차까지 맞아도 코로나에 걸리는 사람은 걸린단다. 결국 백신 접종 후에도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백신을 왜 맞아야 하는지 의문이 생기는 것이 당연하다.    

집단 면역 달성이 불가능하다는 전문가들도 많은데다가, 변이 바이러스가 자꾸 나오면 집단 면역은 더욱 멀어진다고 한다. 

 

4. 정부가 백신을 지나치게 강요...더 의심스러워 

백신이 그렇게 안전하고 예방효과가 확실하다면, 원하는 사람만 맞게 하면 된다. 

각자 선택에 따라서 백신을 맞으면 되지, 왜 자꾸 전 국민을 대상으로 맞히려 하는지 모르겠다는 주장이 끝임없이 제기된다.    

국내 방역당국은 현재 거의 반 강제적으로 백신 접종을 강요하고 있는 분위기다. 심지어 일부 학교에서는 고3 수험생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입시 준비에 불이익을 준다는 뉘앙스까지 풍기면서 접종을 강요하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가 백신을 맞으라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국민들의 등을 떠미는 것에 대해 의심을 해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사뭇 크게 들린다. 미디어를 동원해 사람들의 눈과 귀를 막고 코로나 공포를 주입시키고 있으나, 이제 많은 국민들이 깨어나서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호들갑을 떨면 의심을 안하던 사람들도 "정부가 뭔가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

백신을 접종받아도 마스크를 써야되고, 거리두기를 해야되고, 심지어 부작용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때문에 백신을 맞은 사람이 피해를 볼 정도의 효과를 가진 백신이라면 과연 그게 백신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게 따지면 독감 백신을 포함하여 모든 백신이라는 백신은 왜 전국민에게 접종을 시키지 않았을까라는 의문이 든다. 

 

5. 이제 미디어가 담합해서 국민을 선동하는 시대는 끝났다

백신 무용론을 거부하는 쪽의 목소리를 일부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세월호 구조 가짜뉴스 사건, 광우병 조작, 쓰레기만두사건, 태블릿 PC, 코로나 마녀사냥, 한강대학생 사망사건 등 주류 언론들이 가짜뉴스를 내고, 주류 언론들이 담합을 하여 국민을 속이는 일들이 너무 많았다." 

"어쩌면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뉴스들도 대부분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자신들이 원하는 쪽으로 형성하려는 수작일 수 있다. 델타 바이러스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공포감을 조성해서 이익을 챙기는 쪽이 어딘지 살펴보면 된다. 누가 코로나 사태로 가장 이익을 봤는가? "  

"델타 변이가 기존 코로나 보다 감염 속도가 빠르다고 공포감을 조성하지 말고, 주류언론이 이렇게 온통 호들갑을 떨 정도로 위험하다는 증거를 대라." 

이제는 주류언론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하도 많기도 하거니와, 정보 검색과 분석 능력이 뛰어난 젊은이들이 너무 많아져서, 앞으로는 주류 언론들이 짜고 국민들 속이기도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큰 성장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멜리아 2021-07-26 08:04:03 (211.109.***.***)
진실을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와 인세영 기자님 응원합니다
유제만 2021-07-14 20:01:34 (223.39.***.***)
신풍제약 피라맥스좀 파헤쳐주세요
누군가 거대한힘으로누르고있어요
구린내가납니다
오윤성 2021-07-12 23:04:04 (175.122.***.***)
ㅇ아갈머리만 쳐 열면 거짓말하는 대통령놈부터 사기가 보편화된 사기군 운동권 양아치 정권이다. 반드시 끌어 내려 도륙 절멸로 다스려야만 할 놈들이다. 바로 이 놈들이 미친 개떼로 매국노 반역도들이다
올리브 2021-07-11 00:08:23 (121.143.***.***)
서버 공격까지;;
파이낸스투데이 힘내주세요!!
성희철 2021-07-10 05:17:53 (118.37.***.***)
http://naver.me/GROZ8LMv & http://naver.me/535e8uKL

여러분 모두, 이들 뉴스기사를 보세요.
이래서 코로나19가 거짓 사기극인 것입니다.
이렇게 정부와 기업 윗선관계자들부터 방역불복 저지르기에,
저와 시민여러분 그리고 인세영 기자님까지,
거짓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지키는 의미가 없는겁니다.
이것이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077212820 문건같은 코로나19 발 마스크정치 코로나정치이며,
이제 이따위짓에 울 전체가 정면으로 불복하며 집단적으로 마스크 벗고 https://blog.naver.com/chuanstation/222100243248 사진대로 안경 의무착용 시작해야 하는거고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