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술주 강세에 나스닥 최고…다우 하락 마감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에 나스닥 최고…다우 하락 마감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1.06.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는 기술주의 강세로 나스닥 지수는 최고치 흐름을 이어갔으나 다우지수는 하락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2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0.57포인트(0.44%) 하락한 34,283.27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91포인트(0.23%) 상승한 4,290.61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40.12포인트(0.98%) 뛴 14,500.51로 거래를 마감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마감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S&P500지수는 3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나스닥 지수는 기술주들의 강세에 힘입어 크게 올랐고, 다우지수는 에너지 관련주와 경제 재개 관련주들이 하락하면서 약세를 보였다.

투자자들은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 부양책 의회 처리 여부와 주 후반 발표되는 고용 보고서, 코로나19 델타 변이 등을 주시하고 있다.

지난 2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초당파 의원 10명과 회동한 후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안에 대한 합의를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합의된 인프라 투자안의 규모는 5천590억 달러의 신규 사업을 포함해 9천530억 달러(1천79조 원)에 달한다. 시장은 해당 부양책이 의회를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지를 주시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이번 주 금요일 발표되는 6월 고용 보고서에도 주목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6월 고용이 68만3천 명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월에는 55만9천 명 늘어난 바 있다.

전문가들은 고용이 크게 증가할 경우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시점에 들어서고, 금리 인상 시기도 빨라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5bp가량 떨어지며 1.48% 근방에서 거래됐다. 금리가 하향세를 보이면서 기술주들이 크게 올랐다.
다만 시장이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전세계 확산 가능성을 주시하면서 경제 재개에 수혜를 보는 관련주들은 타격을 입었다.

델타 변이는 유럽과 동남아시아 등에서도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으며 지난 27일부터 호주는 델타 변이의 확산을 우려해 시드니 등지의 봉쇄 조치를 강화했다.

태국, 말레이시아, 방글라데시 등도 봉쇄조치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홍콩은 영국발 승객과 여객기의 입경을 금지하기로 했다.
개별 주식별로는 호재와 악재가 이어졌다.

엔비디아는 영국 반도체 설계회사 암(ARM)의 인수와 관련, 암의 고객사인 브로드컴, 마벨, 미디어텍으로부터 공개 지지를 받았다는 소식에 5% 올랐다.

페이스북 주가는 미국 법원이 페이스북을 상대로 낸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의 반독점 소송을 기각했다는 소식에 4% 이상 올랐다.

페이스북 주가는 이날 사상 처음 시가총액이 1조 달러를 넘어서며 1조 달러 클럽에 포함된 5번째 상장 기업이 됐다.

보잉의 주가는 777X 롱레인지 여객기가 빨라도 2023년 중후반까지 연방항공청의 승인을 받기 어려울 것 같다는 보도에 3% 이상 하락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코인 메트릭스 기준으로 4% 이상 오른 34,400달러 근방에서 거래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증시가 강한 경제 회복세에 힘입어 오름세를 보여왔으나 성장이 정점에 달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커지면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단스케 뱅크의 프랭크 올랜드 수석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강력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이번 회복세는 갈 길이 멀다"라고 말했다.

그는 물론 "미국은 가장 높은 성장 모멘텀은 지나갔을 수 있다"라며 "이 때문에 지표는 덜 인상적일 수 있으며, 이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1.6%로 반영했다. 이는 전장과 같은 수준이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0.14포인트(0.90%) 오른 15.76을 기록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