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사건] 사건 당시 손정민군 폭행 장면이 CCTV에서 보인다.
[한강사건] 사건 당시 손정민군 폭행 장면이 CCTV에서 보인다.
  • 한영만
    한영만
  • 승인 2021.06.15 21:59
  • 댓글 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가담자 여러명인 정황 포착
동석자 이외의 합석자 있었던 정황 있는데 숨긴건가?

한강사건과 관련해 시민들이 CCTV를 분석하여 손정민군이 폭행당하는 듯한 영상을 찾아냈다. 

작은 움직임이지만 폭행장면으로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팔을 휘두르는 장면이 나오고 바로 회색옷을 입은 사람이 쓰러지는 장면이 나온다. 

이 회색옷은 손정민군이 사건당일날 입었던 색상과 동일하다. 

이 사람들의 동선을 추적하여 누군지 알아봐야 하는 것은 매우 당연한 일이지만 경찰은 목격자만 데리고 와서 정민이가 수영을 했다고 우기고 있는 듯 하다. 

위 폭행장면이 발생한 시작은 1시 38분 이고 이후 2차 폭행이 일어나는 장면도 있다. 

그리고 손정민은 2시에 아래사진처럼 쓰러지고 이후 일어난 흔적이 없다. 

폭행하는 듯한 장면이 나왔다면 해당 장소에 있었던 사람들을 추적하고 동선을 파악해야 하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이다. 

그리고 동석자 이외의 추가 합석자가 있었는지 통화기록을 추적해서 찾아야 하는 것은 지극히 상식인데 경찰은 이에 대해서 어떠한 발표도 없다. 

시민들은 이에 대해  "경찰이 이렇게 무리하게 사건을 덮는 이유는 마약 카르텔 사건이라서 그런 것 같다. 버닝썬도 마약은 수사 안하고 연예인만 구속되지 않았느냐" 라는 추론까지 나오고 있다.

 

시민들은 "경찰은 마약 카르텔과 한패거리라는 소문이 더 나오지 않도록, 손정민군이 스스로 물에 입수하는 장면이 담긴 CCTV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입을 모은다. 

시민들은 낚히꾼 7명을 도저히 믿지 못하고 있다.

시민들은 손정민군의 물놀이 영상을 가지고 손정민이 물에 스스로 들어갔다고 추론을 절대 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러니까 경찰은 그런 코메디 같은 일을 하지 않아야 한다.   

아래 영상은 폭행하는 듯한 영상을 설명하는 내용이다. 

 

사건 초기 4월 30일자 뉴스로는 사건당시 동석자 이외의 합석자가 더 있었는데 사건이 어느정도 지나서 사건당시 동석자를 1명으로 축소시켰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아래 뉴스를 보면 어떤 목격자의 "동영상"속에 사건당시 여러명이 있었다는 내용을 알 수 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미니 2021-08-21 20:59:23
응원합니다!
고지전 2021-07-14 21:52:16
양심을 가진 인간다운 기자님의 기사는 정말 오랜만에 보는 듯하네요. 기레기들이 쏟아낸 쓰레기에 치이다가 기사다운 기사를 보니 희망이 솟습니다. 손정민군 사건은 절대 자살일 수 없죠. 삼척동자도 알 것을 이렇게도 국민들을 기망하다니. 어떤 배후인지 끝까지 캐내서 단죄를 받았으면 좋겠네요.
권숙희 2021-07-14 10:07:44
폭행범 얼굴 밝히기 위해 원본 영상 정보 공개 요청해주시면 감사하겠네요
슬기 2021-07-14 02:38:15
한영만 기자님 감사합니다
진실을 파헤치는 정의로우신 기자님 응원합니다 !
복딩이 2021-07-13 20:22:52
기자님 감사합니다!!!
신현복 2021-07-13 19:45:08
태어나서 댓글이라는걸 처음 써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응원합니다.
정자현 2021-07-13 19:39:57
기자님 정말 가슴 뜀니다
아직도 정의롭게 의롭게 기사를 쓰는 분이 계시다는 것에요
감사하고 감사드립니다
기자님 같은 분이 계시기에 아직은 희망이 있네요
김득호 2021-07-13 18:38:03
기자님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이제 정민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입니다..진실이 밝혀질때까지 힘을 보태주세요.
감사드립니다~
이희진 2021-07-13 14:59:20
기자님 응원합니다 제발 나쁜돈 받지말고 끝까지 싸워주세요
김애란 2021-07-13 14:11:12
그알 보면서 이상하다. 생각했어요. 신발 옷을 왜 다 버렸지? 찔리나? 했는데 결론을 이상하게 내더라구요.
기사내용 매우 디테일 합니다. 중앙대 의대에 중국인들이 편입많이 됐다고 해서 의심했어요. 이상해요 많이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